58 0

중탄산염 수액요법과 N-acetylcysteine의 조영제 신독성 예방효과

Title
중탄산염 수액요법과 N-acetylcysteine의 조영제 신독성 예방효과
Other Titles
Intravenous Sodium Bicarbonate and Oral N-acetylcysteine for the Prevention of Contrast-Induced Nephropathy
Author
최보율
Keywords
조영제; 급성신부전; 식염수; 중탄산염; 아세틸시스테인; Contrast media; Acute kidney failure; Sodium chloride; Sodium bicarbonate; Acetylcysteine
Issue Date
2011-12
Publisher
대한내과학회
Citation
대한내과학회지, 80, 5, 537-545
Abstract
목적: 조영제 신독성의 표준 예방법은 식염수(NaCl) 수액요법이지만, 최근 중탄산염 (NaHCO3) 수액요법의 우월성이 보고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논란이 있고, N-acetylcysteine (NAC)의 예방효과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본 연구는 중탄산염 단독주입 혹은 NAC와 병합투여가 기존의 식염수 수액요법에 비해 조영제 신독성 예방에 더 효과적인지 조사하고자 하였다. 방법: 예정된 관상동맥조영술을 시행 받는 환자 중 단백뇨, 질소혈증 혹은 당뇨병이 동반된 경우를 대상으로 식염수 투여군, 식염수 + NAC 투여군, 중탄산염 투여군 및 중탄산염+ NAC 투여군으로 무작위 배정하였다. 식염수와 중탄산염 용액은 각각 80 mEq/L 농도로 사용하였고, 조영제 노출 12시간 전부터 조영제 노출 12시간 후까지 투여하였다. 사용한 조영제는 등장성 제제인 Iodixanol였고, 조영제 노출 후 48시간 동안 혈청 크레아티닌 농도가 25% 이상 상승한 경우를 조영제 신독성으로 정의하였다. 결과: 환자는 모두 100명(남자 57명, 여자 43명)이었고, 그중 97명이 당뇨병 환자였으며, 16명에서 조영제 노출 전에 질소혈증이 있었다. 식염수 투여군 24명, 식염수 + NAC 투여군 20명, 중탄산염 투여군 25명 및 중탄산염 + NAC 투여군 31명이었고, 4군의 기저 혈청 크레아티닌은 각각 0.96 ± 0.35 (평균 ± 표준편차) mg/dL, 1.28 ± 0.68 mg/dL, 1.00 ± 0.29 mg/dL, 1.18 ± 0.68 mg/dL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조영제 노출 후 48시간 동안 발생한 신독성은 4군에서 각각 4명, 5명, 5명, 6명으로 군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고, NAC 사용여부에 관계없이 식염수 주입군과 중탄산염 주입군을 비교할 때도 각각 9명, 11명으로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기저 혈청 크레아티닌이 높았던(2.11 ± 0.63 mg/dL) 16명 중 3명(19%)에서 신독성이 발생하였고, 기저 혈청 크레아티닌이 정상이었던(0.91 ± 0.21 mg/dL) 84명 중 17명(20%)에서 신독성이 발생하여 경도의 질소혈증 여부에 따른 조영제 신독성 빈도 역시 차이가 없었다. 결론: 중탄산염 수액요법은 식염수 수액요법과 유사한 수준의 조영제 신독성 예방효과를 갖는 것으로 생각된다. 등장성 조영제를 사용할 경우 신독성의 위험도는 기존의 질소혈증 여부에 의해 별로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Background/Aims:The value of hydration with sodium bicarbonate and N-acetylcysteine (NAC) in the prevention of radiocontrast-induced nephropathy is questionable. This study investigated whether sodium bicarbonate hydration with or without NAC has a more protective role in the prevention of radiocontrast-induced nephropathy than saline hydration with or without NAC. Methods: We prospectively studied 100 patients with significant proteinuria (≥ 500 mg/d), azotemia (serum creatinine ≥ 1.5 mg/dL), or diabetes mellitus who were undergoing coronary angiography using iodixanol, a nonionic iso-osmolar contrast agent. Patients were assigned randomly to receive saline infusion (S, n = 24), saline infusion plus NAC (S + NAC, n = 20), sodium bicarbonate infusion (B, n = 25), and sodium bicarbonate plus NAC (B + NAC, n = 31). Contrast-induced nephropathy was defined as an increase of 25% or more in the serum creatinine within 48 hours of contrast exposure. Results: There were no significant group differences in age, sex, and basal serum creatinine. Contrast-induced nephropathy occurred in 20 patients (20%) and its incidence was not significantly different among the groups; four from group S, five from group S + NAC, five from group B, and six from group B + NAC. The incidences we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when compared between S and B, irrespective of the use of NAC (21 vs. 20%), and when compared according to the presence of pre-existing azotemia (19 vs. 20%). Conclusions:The efficacy of sodium bicarbonate hydration in the prevention of contrast-induced nephropathy seems comparable to that of saline hydration, and it was not improved by the addition of NAC. (Korean J Med 2011;80:537-545)
URI
https://www.kci.go.kr/kciportal/ci/sereArticleSearch/ci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1549059
ISSN
1226-329X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의과대학) > MEDICINE(의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