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0

야나체크의 후기 작품에서 나타나는 음도변동

Title
야나체크의 후기 작품에서 나타나는 음도변동
Other Titles
Degree Inflection of #4 and b7 Shown in Janáček’s Late Works
Author
송세라
Keywords
야나체크; 모라비안 민속음악; 음도변동; 집시음계; 조성; Leoš Janáček; Moravian folk music; degree inflection; gypsy scale; tonality
Issue Date
2018-06
Publisher
연세대학교 음악연구소
Citation
음악이론포럼, v. 25, no. 1, page. 105-136
Abstract
야나체크(Leoš Janáček, 1854-1928)는 모라비안 민속음악의 독특한 특징인 음도변동을 자신의작품에 수용하였다. 그는 초기 작품에서 온음계적 7음음계 중 음도 3, 4, 6, 7의 음도변동을 특별히감정적 요소를 표현하는 수단으로 사용하였다. 이후 그의 후기 작품에서 이들 음도 변동 중 음도 #4와 음도 b7을 점차적으로 많이 사용하였는데, 이를 통하여 그는 독창적인 새로운 음계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비전통적 방법으로 조성을 성취한다. 전통적 조성음악의 관점에서 볼 때 이들 음도 #4와 음도 b7은 조성으로부터 벗어나는 요소의 음들로 간주될 수 있지만, 오히려 야나체크는 7음음계 중에서 가장 강력하다고 여기는 음도 1과 음도 5를 강조하는 수단으로 음도 #4와 음도 b7를 사용함으로써 독창적인 방법으로 조성을표현한다.Leoš Janáček(1854-1928) accepted degree inflection, which was a characteristic of Czech Moravian folk songs, in his compositions. He used degree inflections of 3, 4, 6, 7 in a diatonic scale as a means of expressing emotional elements in his early works. Later, the composer gradually used #4 and b7. As a result, not only did he create an original unique musical scale, but he further accomplished the tonality in a non-traditional way. In fact, note 4 and 7 function as important roles to determine the tonality in tonal music, while #4 and b7 can be regarded as the notes that deviate from the tonality. However, Janáček expressed the tonality in a unique way using #4 and b7 as a means of emphasizing note 1 and 5.
URI
http://db.koreascholar.com/article.aspx?code=367279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18936
ISSN
1598-6659
DOI
10.15571/MTF.2018.25.1.105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S](음악대학) > COMPOSITION(작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