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3 0

Characterization of sedimentary organic matter in the Yellow Sea and the East China Sea

Title
Characterization of sedimentary organic matter in the Yellow Sea and the East China Sea
Other Titles
황해 및 동중국해 퇴적 유기물의 특성
Author
Daun Kim
Alternative Author(s)
김다운
Advisor(s)
신경훈
Issue Date
2019-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황해에서 진행된 퇴적 유기물에 대한 유기지화학적 연구들은 원소 분석, 방사성 탄소 및 분자 수준의 지질생체지표 (n-alkane) 분석을 사용하여 퇴적 유기물을 특징지으려 시도했다. 그러나 제한된 연구 정점은 동중국해 동부지역 유기물의 기원과 분포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할 수 없었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단점을 해결하기 위해, 다중 추적자 (Rock-Eval, 원소 및 동위원소, 방사성 탄소, n-alkane)를 사용하여 황해 및 동중국해의 117개 지역에서 채취한 표층퇴적물에 대해 유기물의 기원과 분포를 조사하였다. 연구지역에서 bulk 표층퇴적물은 기존에 알려진 바와 같이 전반적으로 낮은 C/N 비 (평균 8.11± 3.92)와, 농축된 δ13CTOC 값 (average: -22.01 ± 0.82‰)을 보였고, 이 결과는 해양 기원의 유기물이 우세함을 나타냈다. Rock-Eval 분석에 따르면 이 지역의 퇴적 유기물이 열적 성숙작용 받지 않은 신선한 상태를 나타냈고, 해양 및 육상기원 유기물이 혼합되어 있었지만, 원소 및 동위원소 분석결과와 함께 해양기원 유기물이 지배적인 것을 뒷받침했다. 그러나 한국 연안 하구에서 채취한 퇴적물에는 상당한 fossil OC 영향이 존재했는데, 이는 fossil OC이 육상으로부터 강을 통해 황해로 운반되고 있음을 알려준다. 또한, n-alkane의 분포 패턴을 통해 석유기원의 유기탄소의 기여가 제주 남부지역에 존재하며, 높은 UCM 농도 및 낮은 CPI, NAR 값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Rock-Eval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유기물은 열적 미성숙하고 해양기원의 유기탄소임을 보였으며, 이는 황해 및 동중국해의 전체 유기탄소 pool에서 석유기원 유기탄소가 차지하는 비율이 낮음을 시사한다. 결론적으로, 다중 추적자를 통한 접근법은 황해와 동중국해의 퇴적 유기물의 특징을 연구하는데 더욱 적절한 방법인것으로 보인다.
In the Yellow Sea, previous studies attempted to characterize sedimentary OM using bulk elemental and isotope analysis, radiocarbon, and lipid biomarker (n-alkanes) analysis. However, restricted sampling sites could not provide information on the source and distributions of OM in the eastern part of the East China Sea. To solve this shortcoming, the source and distribution of OM were investigated for surface sediments collected from the 117 regions of the Yellow Sea and the East China Sea using multi-tracers (Rock-Eval parameters, bulk organic parameters, radiocarbons, n-alkanes). This area has an overall low C/N ratio (average: 8.11 ± 3.92), enriched δ13CTOC (average: -22.01 ± 0.82‰) in bulk sediments as previously known, and marine-derived OM predominates. Rock-Eval analysis showed that sedimentary OM was fresh and mixed with marine- and terrestrial-derived OM, but marine-derived OM was dominant and supporting the bulk elemental and isotopic results. However, there is considerable fossil OC contributions in the sediments taken from the Korean coastal estuaries, which suggests that fossil OC is being transported into the Yellow Sea through Korean rivers. The distribution patterns of n-alkanes showed that petroleum-derived OC was contributed to the sediments in the southern part of Jeju with high UCM concentrations, and low CPI and NAR values. However, Rock-Eval parameters showed that most of OC is thermally immature and marine-derived OC, suggesting that the proportion of petroleum-derived OC to the total OC pool is minor. In summary, the multi-tracer approach seems to be more appropriate to characterize sedimentary OM in the Yellow Sea and the East China Sea.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99821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34401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MARINE SCIENCES AND CONVERGENT TECHNOLOGY(해양융합과학과) > Theses (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