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2 0

아르데코, 현대장신구의 시작(아르데코와 동시대 주얼리의 역사적 위상과 그 현대적 의미)

Title
아르데코, 현대장신구의 시작(아르데코와 동시대 주얼리의 역사적 위상과 그 현대적 의미)
Other Titles
Art Deco, The Starting point of Contemporary Jewelry - focused on its definition and historical importance -
Author
이광선
Keywords
아르데코; 현대장신구의 시작; 현대장신구; Art Deco; The Starting point of Contemporary Jewelry; Contemporary Jewelry
Issue Date
2018-12
Publisher
한국기초조형학회
Citation
기초조형학연구, v. 19, No. 6, Page. 505-515
Abstract
역사 이래 인간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장신구는 그 의미나 형태가 매우 광범위하며 넓은 스팩트럼을 가지고 있다. 이 중에서 예술의 한 표현 형태로서의 현대장신구는 20세기 서구를 중심으로 시작하였으며 기존학계에서 전통적으로 현대장신구의 시작을 1950. 60년대로 보고 있다. 이 역사적 관점은 장신구 역사에서 가장 보편화 되어있고 지배적이며 학계를 관통하는 이 관점은 흔들리지 않는 위상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20세기초는 그 당시 패션 계를 주도한 패션 디자이너들에 의해 새롭게 부각 된 코스튬 주얼리의 발생 시기라는 고정관념으로 인하여, 실상 현대장신구의 정신이 깃든 작업을 한 개인 작가의 작업을 중심으로 하는 또 하나의 흐름을 간과한 경향이 있다. 그러나 현대장신구를 기존의 전통장신구와 구별 짓게 하는 특징이 1920,30년대의 개인 작가의 작업에 이미 나타났음을 알 수 있다. 이에 이를 분석하고 연구하는 것이 이 논문의 목적이다. 1920,30년 아르데코장신구에서 찾아볼 수 있는 특징은 크게 다음의 세 가지를 들 수 있다. 즉, 첫째로는 장신구작가의 개성적인 미적 사고, 조형원칙과 작가의 감정 등 개인적인 세계를 장신구라는 매체를 통해 표현함으로써 개인적 양식의 다양화를 이룬 것이며 두 번째는 장신구를 신체와의 관계에 중심을 두고 작업하는 것으로 착용자에게는 개성의 독자적인 표현이 되며 이는 장신구가 신체의 기호로써 소통의 의미를 지닌다는 것이다. 세번째로는 재료를 기존의 경제적 가치로서가 아닌 재료의 물성과 미학적인 조형성에 그 가치를 두는 것이다. 이러한 특징들은 1950,60년대에 나타난 현대장신구의 특징과 거의 일치한다. 그러므로 현대장신구는 20세기 초1차 대전 이후 시대적 변화의 외부적 상황으로부터 자극을 받아 1920,30년대에 시작되어 면면히 이어져오다 1950,60년대 포스트모더니즘의 새로운 흐름과 함께 영국의 국제장신구전시와 포르츠하임 장신구 미술관과 같은 장신구 분야의 적극적인 활동과 후원을 통해 현대장신구의 정체성을 확고히 자리매김하기 시작했다는 새로운 관점으로 재조명해 볼 수 있다. Jewelry has had a large spectrum in its definition and a very broad range in its meanings and forms. contemporary jewelry as one form of art, started to appear in the Western part of the world in 20th century and the academy traditionally takes the view that it was from 1950s and 1960s when contemporary jewelry started to appear. This point of view is the most common and dominant in the history of jewelry. However, due to the stereotypical idea that the early 20th century was a time when costume jewelry was newly emerging by fashion designers who led the fashion world at that time, the new trend centered on the works of individual artists who actually carried out the works of contemporary jewelry had long been neglected. In fact, the characteristics that distinguish contemporary jewelry from the traditional one had already appeared in the jewelry of Art Deco in the 1920s and 30s.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search and verify this perspective. Three main features characterized by contemporary jewelry are already shown in jewelry of Art Deco. First, the diversification of personal styles appeared through the medium of jewelry by expressing personality such as individual aesthetic view and sentiments of an artist. Second, by working in relation to the body, artist began to use jewelry as a means to express the personality of the wearer and it became both a tool and a symbol to show personal style. Third, the value of materials was shifted from economical aspect to compositional and aesthetical properties. These three characteristics closely match those of contemporary jewelry in the 1950s and 60s. Therefore, it can be argued that contemporary jewelry, inspired by the external circumstances like historial changes since the First World War in the early 20th, had already started in the 1920s and 1930s and continued to develop until the 1950s and 1960s when the identity of contemporary jewelry was consolidated by the new trend of postmodernism through active promotion and sponsorship in the field such as international jewelry exhibition in London and Schmuckmuseum Pforzheim.
URI
http://kiss.kstudy.com/thesis/thesis-view.asp?key=3649804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98850
ISSN
1598-8635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DESIGN[E](디자인대학) > JEWELRY & FASHION DESIGN(주얼리·패션디자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