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4 0

일본차 표상과 ‘주체적 상상력’ -˂남방록˃, ˂차의 책˃, ˂차와 미˃를 중심으로-

Title
일본차 표상과 ‘주체적 상상력’ -˂남방록˃, ˂차의 책˃, ˂차와 미˃를 중심으로-
Author
이경희
Keywords
일본차론; 주체적 상상력; 『남방록』; 『차의 책』; 『차와 미』; 센노리큐; 오카쿠라 덴신; 야나기 무네요시; Books on Japanese Tea; Subjective imagination; Nanboroku; The Book of Tea; Tea and Beauty; Sen no Rikyu; Okakura Tenshin; Yanagi Muneyoshi
Issue Date
2014-05
Publisher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구 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
Citation
동아시아문화연구, 2014, 57, P.69-99
Abstract
본 논문의 목적은 에도시대 이후의 일본차론을 검토하면서, 차의 미학의 근간을 ``주체적 상 상력``으로 보고 그 이론적 근거와 문화적 전개를 조명하는데 있다. 필자가 주목하는 일본차론은 『남방록(南方錄)』(1690년경), 오카쿠라 덴신[岡倉天心]의 『차의 책(The Book of Tea)』(1906년),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의 『차와 미(茶と美)』(1955년) 이다. 『남방록』은 일본 최고의 다성 센노리큐의 와비차 표상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차의 고전이다. 『차의 책』과 『차와 미』는, 일본의 다회의 미학이 근대 이후 타자와 만나는 과정에서 어떻게 일본(정신)문화론으로 확장ㆍ전개되어 갔는가를 보여준다. 『남방록』이 표상하는 리큐의 와비차의 정신은 불완전한 대상의 잠재적인 미를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완전한 대상에 대해서는 의도적인 훼손(변형)도 마다 않는 레디컬한 면을 함께 지닌다. 이처럼 대상을 향해 작용하는 이중의 ``주체적 상상력``은 주인(창조자)과 손님(감상자) 간의 등가교환을 전제로 완성되는 다회의 미학이다. 덴신은 『차의 책』을 통해 이러한 다회의 미학을 일본문화의 근간으로 격상시킬 뿐 아니라, 동서의 상호 이해를 가능케 할 보편적 문화이론으로까지 확장시켰다. 주인(창조자)과 손님(감상자)이 공유하는 다회의 ``주체적 상상력``이야말로 동서가 서로의 현상적 현실을 뛰어 넘을 수 있는 ``생의 방법``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이 작은 차론은 서양에게 일본의 ``생의 방법``을 공유하라고 하는 웅변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야나기의 『차와 미』에 오면 제작자는 창조자와 분리되고 창조자는 감상자와 동일시된다. 그리고 제작자와 창조자(=감상자)는 각각 조선의 사기장(민중)과 일본의 다인으로 대변되고 있다. 이 같은 분리는 그것이 제작자의 다완을 미의식이라는 부자유함에서 지켜낸다는 논리에 의거하고 있다. 다만 그것은 야나기 자신이 이상적인 제작자로 평가한 조선 사기장(민중)의 창조력을 부인하고, 아울러 일본(다인)의 민족적 심미안을 강조하는 것과 맞닿게 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discuss the theoretical grounds of subjective imagination that embodies the root and trunk of esthetics of tea by reserching the books which discuss Japanese tea since the Edo era. The writer aims to clarify the theories of Japanese tea by researching the next books: Nanboroku around 1690, Tenshin(1863~1913)` The Book of Tea 1906, and Yanagi Muneyoshi(1889~1961)` Tea and Beauty 1955. Nanboroku is the classical literature which cannot be excepted for in representing Sen no Rikyu` spirit of ``abicha`` Both The Book of Tea and Tea and Beauty are the books of Japanese Tea which informs them that esthetics of the common tea ceremony, i.e. subjective imagination, implies how to expand and develop as spiritual culture of Japan during tea-meeting others since the modern era. Rikyu` spirit of ``abicha`` represented by Nanboroku, maximizes the potential beauty of an incomplete object while simultaneously connotes a radical aspect that does not mind intentional damage or transformation of a complete object. Such a two-way subjective imagination is the aesthetics of tea ceremony completed by the base of the equivalent exchange between the host and the guest Tenshin not only completes upgrading these aesthetics of the tea ceremony in The Book of Tea but also expands to the the root and trunk of Japanese culture. That is, the subjective magination of the tea ceremony, which the host(creator) and the host(appreciator) share, is the ``rt of Life``with which the East and the West can overcome the phenomenal reality of each other. Henceforth, The Book of Tea is a kind of eloquence through which Tenshin persuades the West to understand such an ``rt of Life``of Japan. On the other hand, in Yanagi Muneyoshi` Tea and Beauty, the maker (Korean potters) is separated from the creator(tea-makers of Japan). Such separation relies on the reason of keeping the natural beauty of tea bowls created by the maker from inconvenience of consciousness, it also confirms the fact that Yanagi Muneyoshi does not admit creativity of Korean potters he himself appraised as ideal makers. while simultaneously expands to highlight nationalistic aesthetic sense of beauty.
URI
https://www.kci.go.kr/kciportal/ci/sereArticleSearch/ci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1877940http://hdl.handle.net/20.500.11754/55500
ISSN
2383-6180; 1738-933X
DOI
10.16959/jeachy..57.201405.69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 INSTITUTE[S](부설연구소) > ETC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