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4 0

글로벌 경제위기의 인문학적 해석: 새로운 인식과 실천을 위한 이론적 지도 그리기

Title
글로벌 경제위기의 인문학적 해석: 새로운 인식과 실천을 위한 이론적 지도 그리기
Other Titles
Humanistic Reappraisal of the Global Economic Crisis : Creative Mapping for a New Epistemology and Practice
Author
류웅재
Keywords
글로벌 경제위기; 경제; 근대이성; 소통; 이성과 감정; Global economic crisis; economy; modern rationalism; communication; reason and emotion
Issue Date
2013-03
Publisher
한국언론학회 Korean Society For Journalism And Communication Studies
Citation
커뮤니케이션 이론,9(1),p. 39-77
Abstract
현재의 글로벌 경제위기는 시장의 자율성이나 합리적 자정능력을 압도하는 무분별한 자본의 논리에서 초래되었다. 그러므로 자유시장의 논리를 자연스럽고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이를 맹목적으로 추구하는 근대적 경영의 패러다임을 인문적 가치와 시장 가치의 평형점에서 공유된 원칙과 총체적 합리성, 또는 공공성에 기반해 이윤과 사회적 가치를 조화롭게 추구하는 인문적 경영으로 전환해야 할 필요가 있다. 과거 고전경제학적 시각에서 애덤 스미스 등이 주장했던 ‘보이지 않는 손’은 본래 존재하지 않았고 그래서 보이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이는 인간이 언제나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행동한다는 가설 자체에 대한 의문과도 연결되는 것이다. 여기에서 주목할 만한 중요한 사회ㆍ문화적 함의는 근대이성론에 입각한 학문과 믿음의 체계, 근대문명의 패러다임 자체에 대한 변화가 요청된다는 점이다. 경제학을 비롯한 근대학문 일반이 도구적인 이성적 관점에서 세계를 표현해왔고, 이러한 맥락에서 근대적 이성을 예찬하고 인간의 감정과 정서적인 면을 금기시했다. 그러나 이제 양자를 포괄하면서 동시에 뛰어넘는 이성과 감정의 융합과 접점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실천이 필요한 때이다. 즉 현재의 글로벌 경제위기는 그간 심화된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의 모순과 버블의 붕괴과정이며, 이것은 상호성과 등가성, 전방위성과 무차별성이라는 소통의 연관법칙에 근거해 자연과 인간, 그리고 사회가 유기적 상호관계를 재정립할 때 비로소 새롭고 전향적인 인류사적 변화를 조망할 수 있을 것이다.The purpose of this essay is to identify and offer a new paradigm of modern society through the critical reappraisal of current global economic crisis. As the current economic crisis in Europe and other regions were occurred mainly due to an immoral nature of free market ideology and mechanism, we contend that we need a paradigm shift from a modern management paradigm focusing on the one dimensional market value to a more complex and relational paradigm of management, emphasizing the humanistic, communitarian and ethical values. Contemporary thoughts and academic disciplines including economics used to favor modern rationalism, and considered human emotion as inferior or treated it a kind of social taboo, but we need a new and changing perspective and also the balance point between reason and emotion. In other words, current crisis is a kind of bursting process of bubble. Hence we need to imagine a new epistemology and practice in a collective and collaborative way, by harmonizing mutuality, equivalency, all directions, and indiscrimination in order to redefine the interrelationship of nature, human, and society.
URI
http://www.dbpia.co.kr/Article/NODE02109724http://hdl.handle.net/20.500.11754/54538
ISSN
1738-7221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S](사회과학대학) > MEDIA COMMUNICATION(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