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7 0

소비에트 구성공화국간 경제적 상호의존: 경제통합도와 자본이전을 중심으로

Title
소비에트 구성공화국간 경제적 상호의존: 경제통합도와 자본이전을 중심으로
Other Titles
Economic Interdependence between Soviet Republics: Level of Economic Integration and Capital Transfers
Author
김영진
Keywords
소련 구성공화국; 경제적 상호의존; 자본이전; 경제통합; 투자 우선순위; Soviet Republics; Economic Interdependence; Capital Transfers; Economic Integration; Investment Priorities
Issue Date
2012-12
Publisher
한국비교경제학회
Citation
비교경제연구, 2012, 19권, 2호, 45p~75p
Abstract
이 논문은 소련 구성공화국 간의 교역과 자본이전을 중심으로 구성공화국간에 존재한 경제적 상호의존의 수준과 패턴을 분석한다. 이를 통해 소련 시기에 각 구성공화국 간의 경제협력 수준이 아주 높았다는 것을 보일 것이다. 소련 구성공화국들은 서로 간에 강한 교역관계를 가졌으나 외부세계와는 별로 교역관계를 발전시키지 않았다. 이와 같이 높은 경제통합도는 소련이 단일 중앙계획기구를 가진 계획경제였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1991년 이후 이 중앙 계획기구는 사라졌고 소련은 분열되었으므로, 그 이후 각 공화국 간의 경제관계는 훨씬 느슨해지고 외부세계와의 교역관계가 점차 그 자리를 대신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소련 구성공화국들의 높은 경제적 상호의존은 1990년대의 이 지역의 ``체제전환 불황``을 더욱 심화시키고 장기화시킨 중요한 요인의 하나였다. 소비에트 경제는 역사적으로 존립한 대부분의 기간 동안 광대한 지리적 범위에 걸쳐 계획의 방식을 통해 고도의 내적인 통합을 유지했다. 각종 산업은 광범한 지역에 걸쳐 분산?배치되었고 지역적으로 특화된 구조를 띠었으며 소비에트 중앙계획당국에 의해 고도로 통합되었다. 이와 같이 지역적으로 집중되고 고도로 특화된 경제구조는 소련 구성공화국 간의 경제적 상호의존을 심화시켰다. 이와 함께 각 공화국간 경제발전의 균등화를 향한 목표가 추구되었는데, 이는 소련의 이념에서 비롯된 중요한 정책목표로 1970년대 말까지 부유한 공화국에서 빈곤한 공화국으로 자본이전을 유지?지속시키는 동인으로 작용했다. 1970년대 말에 이르러 경제발전의 균등화를 지향한 자본이전의 패턴이 연방 차원의 경제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향으로 변경되면서 소련 구성 공화국 간의 경제발전의 격차가 확대되었다.This paper analyses the level and patterns of economic interdependencies that existed amone the republics of the former USSR, which focuses on interrepublican trade and capital transfers. With this analysis, this paper indicate the level of economic cooperation among the republics was very high. The former Soviet republics had high level of trade relations each other and did not develop much with the rest of the world. This high level of economic integration was caused by the fact that the Soviet Union was a planned economy with a single planning center. Since this kind of system has disappeared and the Soviet Union has broken up in the end of 1991, it can be expected that interrepublican economic relations might become much less intense and trade with the outside world gradually replace its places. In such a process, high degree of economic interdepedencies among the Soviet republics played as one of the main reasons that seriously aggravated and prolonged the ``transformation recession`` of this area in 1990s. During much of its existence, the Soviet economy was highly integrated internally be the method of planning across its vast geographic expanse in many different respects. Most industries was widely dispersed, specialized regionally and highly integrated by the Soviet central planning authority. These regionally concentrated and highly specialized economic structure intensified economic interdependence among the Soviet republics. With this structure, the Soviet Union pursued the goal of equality in economic development among the republics, an important policy goal originated from Soviet ideology, which played as a driving force to maintain and keep up capital transfers from the rich republics to the poor until 1970s. By the end of 1970s, patterns of capital transfers in pursuit of equality moved towards expanding development gaps among the republics with a purpose of accelerating economic growth in the dimension of the Union.
URI
http://kiss.kstudy.com/thesis/thesis-view.asp?key=3146177http://hdl.handle.net/20.500.11754/53411
ISSN
1229-0629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 INSTITUTE[S](부설연구소) > ASIA PACIFIC RESEARCH CENTER(아태지역연구센터)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