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3 0

끊어진 줄, 너를 통해 이으려 했네 -첩-

Title
끊어진 줄, 너를 통해 이으려 했네 -첩-
Author
박동욱
Issue Date
2013-09
Publisher
태학사
Citation
문헌과 해석, Vol.64 No.- [2013], 11-33
Abstract
첩(妾)은 처(妻)와는 별도로 가족의 지위가 인정된 여자이다. 첩은 첩실(妾室)?소실(小室)?부실(副室)?별실(別室)?별가(別家)?별방(別房)?별관(別館)?측실(側室)?추실(?室)이라고 하고, 혹은 가직(家直)?여부인(如夫人)이라고도 부른다.||||첩과 관련된 속담도 적지 않다. ‘사취(四娶)는 첩만도 못하다’, ‘첩의 살림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되는 집은 암소가 세 마리, 안 되는 집은 계집이 셋’, ‘첩 정은 삼 년, 본처 정은 백 년’, ‘시앗 싸움에 돌부처도 돌아앉는다’, ‘계집 둘 가진 놈의 창자는 호랑이도 안 먹는다’, ‘양가문(兩家門)한 집에는 까마귀도 앉지 말랬다’ 등 첩의 부정적인 속성을 강조한 것이 대부분이다.
URI
http://scholar.dkyobobook.co.kr/searchDetail.laf?barcode=4010025740553http://hdl.handle.net/20.500.11754/44670
ISSN
1739-281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S](인문과학대학) > ETC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