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2 0

대한제국기 『帝國新聞』의 일본 인식

Title
대한제국기 『帝國新聞』의 일본 인식
Other Titles
The awareness of 『Jeguksinmun』 of Japan in the Great Han Empire era
Author
최혜주
Keywords
제국신문; 일본인식; 러일전쟁; 약육강식; 한국경영; 을사조약; 실력양성; 국권회복; 『Juguksinmun』; awareness on Japan; Russo-Japanese War; the law of the jungle; management to Korea; Japan-Korea Treaty of 1905; training of capability; restoring national right
Issue Date
2015-12
Publisher
숭실사학회
Citation
숭실사학, NO 35, Page. 143-185
Abstract
대한제국 시기에 한국인이 발행하던 대표적 신문의 하나인 『제국신문』은 순국문으로 발행되었고, 하층민과 부녀자들이 주된 독자층이었다. 이에 비해 󰡔황성신문󰡕은 국한문혼용으로 발간되어 지식층인 양반과 유생들이 주 독자층이었다. 또한 『제국신문』은 『매일신문』의 간행을 주도하였던 유영석, 이종일, 이승만 등이 중심이 되어 발행한 것으로 국제정세나 개화자강론에 대한 일반 민중들의 인식과 정서를 파악하는데 다른 자료보다 중요하다. 일제의 침략과 한민족의 저항으로 점철된 1900년대 대한제국 시기를 청일전쟁 이후, 러일전쟁 전후, 을사조약체결 전후로 나누어 『제국신문』에 나타난 일본 인식이 어떠했는지 살펴보았다. 『제국신문』이 발간될 당시 일본은 러일전쟁에 승리하여 한국을 상대로 이권쟁탈과 세력 확장에 노골적이던 여러 열강을 제치고 한국침탈의 교두보를 최종적으로 확보하고 있었다. 한국이 당시의 복잡한 열강의 역학관계 아래에 놓여 있을 때 『제국신문』은 이러한 열강의 각축과 일본의 동향에 대해 어떠한 논평을 가하고 있는지 살펴본 요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제국신문』은 일본을 ‘황인종의 선각자’로 여기면서 러시아와 일본의 경쟁으로 한국이 위험하게 될 것을 경고하였다. 약육강식론에 근거하여 우승열패의 현실을 직시해야 하며 정부대신과 백성이 함께 애국성을 기르자고 호소하였다. 둘째, 러일전쟁 이전 일본의 한국 간섭은 한국정부 관리들이 ‘자포자기해서 벌어진 일’이며 일본의 한국경영 추진은 한국정부의 무능 탓으로 보았다. 정부가 일본에게 토지매매권, 철도광산권, 선박왕래권 등을 허락한 것은 통곡할 일이며, 내정간섭에서 벗어나기 위해 고문관을 혁파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시베리아철도가 완성되면 동양의 요충지대인 대한은 위험하게 될 것임을 예고하고 러ㆍ일 개전의 대응책으로 한국정부와 각부대신의 각성을 촉구하였다. 셋째, 을사조약 체결을 보는 『제국신문』의 논조는 무능한 한국정부와 대신에게 각성을 촉구하고 실력양성을 호소하는 것이다. 일진회는 나라를 망하게 하는 단체라고 비판하였고, 이완용은 ‘매국지적의 괴수’라고 질타하고 있다. 그러나 조약체결 후의 타개 방법도 구습타파와 남에게 권리를 양여하지 말자는 신중론을 펼치고 있다. 초대통감 이토 히로부미에 대해서도 그가 남의 나라 내정을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았다. 국권회복의 방법은 의병투쟁 보다는 실력양성론을 주장하여, 여자교육과 의무교육을 중시하고 교육을 통해 애국성을 기른다면 일본이나 러시아의 침탈을 극복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처럼 『제국신문』의 일본 인식에 나타난 특징은 첫째,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성을 잘 알고 있었지만 국권을 수호하는 방법으로 무력투쟁을 통한 의병전쟁이 아니라 국민의 실력양성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둘째, 대한정부의 위급한 형세는 정부 관리들의 무능과 부패에서 기인하는 문제로 보았으며 러일전쟁의 위험성을 예견하면서 대한제국 관리들이 외국에게 이권을 양도하고 실익을 차지하지 못하는 현실을 개탄하였다. 셋째, 국가가 존망의 위기에 처하게 된 1차적 원인이 일본의 침탈이 아니라 내부에 있는 것으로 여겨 정부 관리들의 책임감 없는 자세를 질타하여 반성을 촉구하고 있다. 나아가 일본이 대한을 경영하게 만든 책임도 정부에게 있다는 민중들의 분노가 『제국신문』의 지면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The 『Jeguksinmun』 which was one of representative newspaper published by Korean in the period of Great Han Empire was published with Korean language and had reader classes of lower class and women. In contrast, the 『Hwangsungsinmun』 published to use Korean and Chinese characters in combination, and had reader classes of nobleman and Confucian scholars. The 『Jeguksinmun』 was published by Yoo Young-seok, Lee Jonh-il, Rhee Syng-man who took the lead in publishment of 『Maeilsinmun』. So, the 『Jeguksinmun』 is very important to grasp the awareness and sentiment to the international situation and enlightenment thought of the public. This paper aimed to examine the awareness to Japan of 『Jeguksinmun』 dividing 1900’s when was plagued with invasion of Japan and resistance of Korean nation into three parts, that is, 1.after the Sino-Japanese War, 2. before and after Russo-Japanese War, 3. before and after conclusion of Japan-Korea Treaty of 1905. The Japan won in Russo-Japanese War lastly established a bridgehead of pillage of Korea beating out the various of world powers which were obvious to struggle to rights and expansion of power in Korea. When Korea was under the relation of dynamics between world powers, the 『Jeguksinmun』 commented on these situation as follows. At first, the 『Jeguksinmun』 gave Koreans a strict warning that Korean would be in danger because of competition between Japan and Russia, regarding themselves as ‘pioneers of yellow race’. And it appealed to Koreans and officials for growing patriotism and facing a reality of the survival of the fittest based on the law of the jungle. Secondly, the 『Jeguksinmun』 blamed the pushing to Japanese invasion to Korea on incompetence of Korean government and argued that the inference of Japan in Korea was happened due to despair of Korean officials. Also, it pressed that it was unfortunate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nded over the right to dealing in real estate, the right to track and mine and right to traveling vessels to Japan and emphasized that break down councilors to get out of interference in domestic affaires of Japan. It noticed that if the Siberian Railway would be completed, then Korea, strategic position of the East, would become so dangerous, and pressed to wake up for Korean government and officials. Thirdly, the tone of an argument of 『Jeguksinmun』 about Japan- Korea Treaty of 1905 was to press to wake up for the incompetence Korean government and officials and give appeal to training of capability. It criticized the Ilchinhoe as a group that sent Korea to its doom, and berated for ‘monster of selling his country’ to Lee Wan-yong. However, it developed prudential opinions, which was the breaking trough conventionalities, for the ways to overcome after treaty. The 『Jeguksinmun』 saw that Ito Hirobumi do not interfere in internal affairs of Korea. It argued that the way to recover the national rights is the theory of training ability rather than struggle of righteous army, so it saw that if we emphasized the women education and compulsory education and grow patriotism through education, we could overcome the pillage of Japan or Russia. In this way, the characters of awareness of 『Juguksinmun』 on the Japan are three. First, although the 『Juguksinmun』 had a good grip on invasion of imperialistic Japan, it emphasized that the way to protection of national right is the training of capability of nation rather than war of righteous army through war of righteous army. Secondly, the situation of Korean government resulted from incompetence and corruption of Korean officials, and deplore the reality that Korean officials transfer rights to foreign country predicting the dangerousness of Russo-Japanese War. Thirdly, a primary cause that Korea was in danger of life and death for nation was in within itself not invasion of Japan, so criticized the official and asked to reconsider. Moreover, the anger of the people that the management of Japan to Korea was responsible for Korean government came into view in press of 『Juguksinmun』.
URI
http://www.earticle.net/Article.aspx?sn=262825http://hdl.handle.net/20.500.11754/29415
ISSN
2005-9701
DOI
10.16942/ssh.2015.35.12.05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 INSTITUTE[S](부설연구소) > RESEARCH INSTITUTE OF COMPARATIVE HISTORY & CULTURE(비교역사문화연구소)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