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5 0

1907년 빅터음반 수록 기악곡의 내용과 특징

Title
1907년 빅터음반 수록 기악곡의 내용과 특징
Other Titles
Contents and characteristics of instrumental music contained in Victor records in 1907
Author
김영운
Keywords
빅터 유성기음반; 영산도드리; 거상악; 향당교주; 황실대취타; 별가락; 굿거리; 취고수; Victor SP record; Youngsan-totori; Kosang-ak; Hyangdang-kyoju; Hwangsil-taechwita; Pyolgarak; Kutgeori; Chwikosu
Issue Date
2015-12
Publisher
한국국악학회
Citation
한국음악연구, v. 58, Page. 73-98
Abstract
이 글은 1907년 미국 빅터 유성기음반사가 발매한 한국음악 SP 음반에 수록된 기악곡들이 현재 전승되는 전통음악 중 어떤 악곡과 관련이 있는지를 고찰하였다. 이 음반에 수록된 음악은 1906년 서울에서 녹음한 것으로, 본고의 연구 대상 음반과 악곡 및 연주자는 다음과 같다. VICTOR 13515 (A) KOREAN NATIVE DANCE MUSIC  영산도도리靈山道桃李 Yongsan-Totori 한국동韓國東萊 악공등樂工等 VICTOR RECORD 13545 (A) KOREAN NATIVE BAND  륙각거샹六樂擧觴 Yukak-Kosang 한국셔울韓國京城 악공등樂工等 VICTOR RECORD 13546 (A) KOREAN NATIVE BAND DANCE MUSIC  륙각샹단계쥬六樂上壇啓奏 Yukak-Sangtan-Kyeju 한국셔울韓國京城 악공등樂工等 VICTOR RECORD 13554 (A) KOREAN ROYAL NATIVE BAND  황실대취태皇室大吹打 Taichitai 한국셔울韓國京城 취고슈구인吹鼓手九人 VICTOR RECORD 13555 (A) KOREAN ROYAL NATIVE BAND  별가락別歌樂 Pyolkarak 한국셔울韓國京城 취고슈구인吹鼓手九人 VICTOR RECORD 13556 (A) KOREAN ROYAL NATIVE BAND  국거리掬巨里 Kuk-Köri 한국셔울韓國京城 취고슈구인吹鼓手九人 이 중 ˂륙각거상˃은 삼현육각 편성으로 연주한 ˂계면두거(염양춘)˃이며, ˂륙각샹단계주˃는 ˂륙각향당교주(六角鄕唐交奏)˃를 잘 못 표기한 것인데, 이 곡은 ˂관악영산회상˃의 ˂상영산˃을 무용반주로 쓰기 위하여 변주한 ˂향당교주˃이다. ˂황실대취태˃는 황실에서 의전용으로 연주하던 곡으로, 현행 ˂대취타˃와 같은 곡이고, ˂굿거리˃의 전반부 선율은 현재 불교의식에서 바라춤의 반주음악으로 사용되는 ˂천수바라˃와 같은 음악임을 확인하였다. 그러나 ˂영산도드리˃와 ˂별가락˃은 오늘날의 어떤 곡과 관련이 있는지 알 수 없었으며, ˂굿거리˃ 후반부의 빠른 음악도 현행 음악에서 비슷한 곡을 찾지 못하였다. 이들 악곡 중 삼현육각 편성의 음악은 연향용 음악이며, 대취타계통 악곡은 황실 의전용 음악이다. 특히 대취타계통 악곡들은 순차진행하는 짧은 선율군을 반복하고, 평조(솔-선법)로 되어 있으며, 화려한 장식음을 적극 활용하고 있었다. 또한 야외에서 연주되는 행진음악의 특징을 살리기 위하여 부단하게 움직이는 역동적인 선율을 연주하고 있었다. This article reviews on whether the instrumental musics contained in SP record by Victor Talking Machine Company in the US is related to which Korean traditional music among the followings. The musics were recored in Seoul in 1906, as shown below: VICTOR 13515 (A) KOREAN NATIVE DANCE MUSIC 영산도도리靈山道桃李 Yongsan-Totori 한국동래韓國東萊 악공등樂工等 VICTOR RECORD 13545 (A) KOREAN NATIVE BAND 륙각거샹六樂擧觴 Yukak-Kosang 한국셔울韓國京城 악공등樂工等 VICTOR RECORD 13546 (A) KOREAN NATIVE BAND DANCE MUSIC 륙각샹단계쥬六樂上壇啓奏 Yukak-Sangtan-Kyeju 한국셔울韓國京城 악공등樂工等 VICTOR RECORD 13554 (A) KOREAN ROYAL NATIVE BAND 황실대취태皇室大吹打 Taichitai 한국셔울韓國京城 취고슈구인吹鼓手九人 VICTOR RECORD 13555 (A) KOREAN ROYAL NATIVE BAND 별가락別歌樂 Pyolkarak 한국셔울韓國京城 취고슈구인吹鼓手九人 VICTOR RECORD 13556 (A) KOREAN ROYAL NATIVE BAND 국거리掬巨里 Kuk-Köri 한국셔울韓國京城 취고슈구인吹鼓手九人 was played by Samhyun-yukgak(a band consist of 6 instruments), which was , and is a misspelled title of which was varied as a dancing accompaniment for of . was a ceremonial music, which is equivalent to the current , and it was found that the introduction of the rhythm of was found as , accompaniment of Barachum of Buddhist ceremony. However, , and 's conclusion in fast tempo were not found a relationship to any today's music. Among those records, music played by Samhyun-yukgak band was for a court banquet, and sort of Taechwita music was for a formal ceremony. Taechwita music especially repeated a short melody in order and Pyeonjo(Sol-mode) and with fancy graces. Also, to highlight the characteristic of march, it played an active melody.
URI
http://www.dbpia.co.kr/Article/NODE06594661http://hdl.handle.net/20.500.11754/29366
ISSN
1975-4604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S](음악대학) > KOREAN TRADITIONAL MUSIC(국악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