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7 0

염상섭 초기소설 문체의 특징과 ‘사라진 매개자’

Title
염상섭 초기소설 문체의 특징과 ‘사라진 매개자’
Other Titles
On the Vanishing mediator in the Style of Yeom Sangseop’s Early Novels
Author
서경석
Keywords
석판화; 외화; 언문일치체; 사라지는 매개자; lithography; alienation; unity of speech and writing; vanishing mediator
Issue Date
2015-12
Publisher
우리말글학회
Citation
우리말글, v. 67, Page. 249-269
Abstract
1930년대 조선의 특출한 평론가 임화가 염상섭 소설의 문체를 석판화 같다고 비판한다. 외래적 영향이 강하다는 의미이다. 이 글에서는 이런 평가에 의문을 제기한다. 이인직이 외국어 앞에서 이질감을 느꼈고 김동인은 우리말과 일본어 사이의 과거형, 3인칭, 시점의 간극에 주저하고 있었다. 염상섭은 이를 넘어서 그의 ‘석판화’같은 외래적인 문체 즉 그의 ‘혼용체’로 일본의 풍경을 전면적으로 재현하고 있다. 이것은 전면적인 언어적 ‘외화’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식민지 출신 유학생의 근대적 교육기관의 진입과 그들의 이중 언어의 구사, 그리고 식민지와 식민모국으로의 여로는 민족 관념을 생성하기 시작한다. ‘외래적인 것’으로의 전면적인 외화, 그리고 이 외화의 효과로 빚어진 조선의 재인식이 『묘지』에서 고려공사 판 『만세전』 까지의 개작 과정이며 염상섭이 조선작가로의 재탄생하는 과정이다. 염상섭은 이런 의미에서 비로소 근대조선의 작가가 된다. 그렇다면 염상섭에게 ‘외래적인 것’은 불행의 계기가 아니라 불행 중에 성공을 보는 계기이다. The outstanding critic Yimhwa in 1930s’ criticized Yeom, Sangseup’s novel because it looked like lithography. That means the excess of the imported. This Paper aims at the criticism against Yimhwa’s judgement. For him, the japanese style as the imported is the vanishing mediator. Firstly Yeom alienated himself while he received the foreign style, and invert the foreign into the Korean style owing to the recognition of Korean people and Korean nationalism. And the recognition is the product of the modern educational system.
URI
http://www.dbpia.co.kr/Article/NODE06577774http://hdl.handle.net/20.500.11754/29285
ISSN
1229-920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S](인문과학대학) > KOREAN LANGUAGE & LITERATURE(국어국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