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4 0

Regional Revitalization and Circular-Economy : The Abe Administration’s Experimentations and Evaluations

Title
Regional Revitalization and Circular-Economy : The Abe Administration’s Experimentations and Evaluations
Other Titles
지역재생과 순환경제 - 아베정부의 실험과 평가 -
Author
전영수
Keywords
regional extinction; regional revitalization; circular-economy; community leads; new grant; 지역소멸; 지역활성화; 순환경제; 지역주도; 신형교부금
Issue Date
2021-02
Publisher
한국일본학회
Citation
일본학보, v. 126, page. 291-321
Abstract
The Abe administration started an experiment modifying policies after so-called ‘extinction list’ released in 2014. It was a policy shift toward a new regional revitalization connecting regeneration(purpose) through circular-economy(method). The biggest feature was that the government changed its planning, budget and evaluation from top-down to bottom-up by changing the implementation system from central initiative to local autonomy. It established a new type’s grant and introduced KPI & PDCA methodologies to evaluate the specific circular-economy’s achievements. Through these impacts of regional revitalization can remain in the region without being leaked. By accumulating socio-economic capital through the circular-economy and regional regeneration is considered more advantageous than the downward and uniform development of central-led. Similar to Japan, Korea has a low cost-effectiveness of regional revitalization. Therefore, it is important to learn lessons from the experiment of Japan. For regional revitalization and the circular-economy, △Various governance building △Local residents as driving force △Sustainable profit’s model △Practical use of differentiated local resources △Industrial policies specializing in local communities △specific evaluation systems are typically necessary. 지역소멸의 경고등이 켜졌다. 국토균형발전론의 많은 노력에도 불구, 과소지역의 인구감소・경제불황・생활악화는 계속된다. 많은 예산을 투입한 것에 비하면 성과는 기대수준을 밑돈다. 그래서 아베정부는 이른바 2014년 발표된 ‘소멸리스트’를 계기로 정책을 수정하는 실험을 시작했다. 지역재생(목적)과 순환경제(방식)를 연결하는 새로운 지역활성화로 방향을 전환한 것이다. 가장 큰 특징은 추진체계를 중앙주도성에서 지역자발성으로 바꾸면서 기획・예산・평가방식을 그동안의 톱다운에서 버텀업으로 바꾼 것이다. 지역문제를 스스로 풀려는 경쟁방식을 도입해 신형교부금을 신설하고, 구체적인 순환경제 달성여부를 평가하는 KPI 및 PDCA 방법론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지역활성화의 결과물이 유출되지 않고 지역에 잔류함으로써 생산과 소비, 투자 등이 순환되는 효과가 확보된다. 주민생활의 향상에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실질적인 순환경제의 실현인 셈이다. 즉 순환경제로 사회・경제적 자본 및 잉여를 축적시킴으로써 재차 지역내부에 환원・활용하는 지역재생이 중앙주도・전국기반의 하향・일률적인 지역개발보다 유리한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도 일본과 유사하게 지역활성화의 가성비는 낮은 상황이다. 때문에 일본실험에서 교훈을 얻는 게 중요하다. 지역재생과 순환경제를 위해서는 △다양한 거버넌스 구축 △추진주체로서 지역주민 △지속가능한 영리모델 △차별화된 지역자원 활용 △지역특화의 산업정책 △구체적인 평가체계 등이 대표적이다.
URI
http://journal.kaja.or.kr/journal/article.php?code=77898&vol=126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76205
ISSN
1225-1453; 2734-0244
DOI
10.15532/kaja.2021.02.126.291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S](국제학대학원) > GLOBAL SOCIAL ECONOMY(글로벌사회적경제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