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7 0

고등학생의 Big 5요인과 Holland 직업흥미검사의 상관관계 연구

Title
고등학생의 Big 5요인과 Holland 직업흥미검사의 상관관계 연구
Other Titles
Correlation between Big5 Personality Factors and Holland Career Personality Inventory
Author
정유경
Alternative Author(s)
Jung You Kyoung
Advisor(s)
조한익
Issue Date
2022. 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Discussion on mechanization of occupations have been significantly precipitated due to COVID-19. According to 'The Future of Jobs' of World Economy Forum 2020, most jobs well-known to the public are going to disappear within 20 years. In this context, the importance of the career counseling for adolescents is being further magnified(Savickas et al., 2009). However, schools are giving more weight to educational guidance for students' entrance into college rather than the career counseling(Kim, 2000). Nonetheless, universities might not guarantee occupations nor development of careers. In fact, many graduates have failed to connect university to jobs (Lee, 2011). According to the survey from Korea National Statistical Office in 2017, adolescents between 13~19 responded that the primary factor of their future occupation was ‘aptitude, interest’(36.3%). Lots of empirical studies have already shown that interest is one of most influential variables for students in a career choice(Kim, 2000). In particular, the response rate for ‘aptitude, interest’(36.3%) among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as two times more than that in other age groups. Therefore, it seems necessary for counselors not only to get information on occupations but also to understand their vocational interest to provide a proper career counseling to middle and highschool students(Paisley & Hubbard, 1994). The Holland Interest Location, known as Holland or RIASEC theory, is considered as the most frequently used and influential theory in career development(Kim et al., 2010). Holland(1987) pointed out that an individual’s interest can be a precursor to personality, and accordingly, the Holland Interest Location has the advantage in its independent practicability. Nonetheless, there has not been any definite conclusion regarding the argument that the job preference and personality are the same concepts(Kim et al., 2010). Gottfredson(1993) suggested the use of both personality and the job preference inventory in the career counseling. Park et al.(1999) also claimed that personality tests and job preference should be used altogether because an individual’s interest type and personality do not reflect the entire factors. This research tried to examine the correlation between the vocational preference and personality of high school students. NEO personality test and Holland Interest Location were conducted with 210 high school students and Pearson correlation analysis was carried out to analyze the correlation among factors. The standard for the significance of all statistic results was p<.05. The research result by Gottfredson, Jones and Holland(1993) revealed that the social and enterprising types had the positive correlation with extroversion, and the investigative and artistic types showed the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Plus, the conventional type had the positive correlation with conscientiousness. Accordingly, this research tried to analyze the former correlation by formulating hypotheses. First, the hypothesis that postulates the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the social type and the extraversion has been dismissed in this research. The sociable type showed a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and it especially had the positive correlation with ‘imaginative’ and ‘warm’ among sub-factors while it showed the negative correlation with the neuroticism's sub-factor, ‘envious’. Therefore, this hypothesis was dismissed. Second, the hypothesis that postulates the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the enterprising type and the extraversion has been dismissed in this research. However, enterprising type showed a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sub-factors such as ‘cooperative’ and ‘courageous’ approximately as much as 0.2. Hence, this hypothesis was dismissed. Third, the hypothesis that postulates the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the investigative type and openness to experience has been validated in this research. The investigative type showed a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by more than 0.2 with openness to experience and agreeableness. It also showed the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sub-factors such as ‘courageous’, ‘intelligible’, ‘philosophical’, ‘systematical’ and ‘warm’. Fourth, the hypothesis that postulates the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the artistic type and openness to experience has been dismissed in this research. The artistic type did not show a meaningful correlation with any other factors among 5. Lastly, the hypothesis that postulates the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the conventional type and conscientiousness has been validated in this research. The conventional type showed a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and conscientiousness. Therefore, this hypothesis was adopted. As shown in this research, in terms of difference between genders, many of male students were identified as the realistic type, and the scores for neuroticism of a senior group was higher than that of other student groups. The relation between Holland Interest Location and NEO personality test is clarified as in the following. First, The realistic type and conscientiousness showed the statistically meaningful negative correlation. Second, the investigative type showed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and agreeableness. Third, the social type showed the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Fourth, the enterprising type showed the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and conscientiousness. Fifth, the conventional type showed the statistically meaningful positive correlation with openness to experience and conscientiousness. Seligman(2006) demonstrated that 'openness to experience' of adolescents is relatively high compared to other age groups, and it can affect the other features. According to the result of this research conducted to high school students, openness to experience and Holland Interest Location test types showed the evident correlation between them unlike the result of the precedent studies. As forementioned, this study tried to put forward the reference data in the highschool setting to keep pace with the increased need for the career counseling. In addition, this research sought to provide useful data by investigate the correlation of highschool students' occupational interest and personality.| 코로나에 의한 직업의 기계화에 관한 논의가 가속화되고 있다. 2020년 세계경제포럼의 ‘일자리의 미래’(the future of jobs)는 급변하는 사회 속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직업 대부분이 향후 20년 안에 사라진다고 예측한다. 일생 동안 하나의 직업을 가지는 것이 드물어지는 사회를 살아가는 청소년들에게, 진로상담의 필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Savickas et al., 2013). 그러나 교육 현장에서는 진로상담보다 대학 진학을 위한 ‘진학지도’에 더 많은 비중을 두고 있는 게 현실이다(김봉환, 2000). 하지만 상급학교 진학이 꼭 직업 및 진로와 이어지는 것은 아니며, 많은 대학생들은 학과에서 배운 특성을 직업 세계에서 살리지 못하고 있다(이대용, 2011). 2017년 통계청이 13~19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적성, 흥미’(36.3%)로 나타났다. 진로 선택에 있어 흥미가 직업을 선택하게 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변수 중 하나라는 사실은 이미 수많은 경험적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김영빈, 2000). 특히 중고등학생의 ’적성, 흥미’(36.3%) 요인의 선택률은 기타 연령대 응답률의 2배에 가까운 수치를 보였다. 따라서 중고등학생들의 적절한 진로상담을 위해서는 직업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직업흥미 등 개인적인 특성을 아는 것이 필요하다(Paisley & Hubbard, 1994). ‘Holland’ 이론 혹은 ‘RIASEC이론’이라고 알려진 직업흥미검사는 진로상담분야에서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친 이론으로 손꼽힌다(김봉환 외, 2010). Holland(1987)는 흥미는 성격을 예측하기에 직업흥미검사는 가치와 동기, 성격 또한 반영하고 있어 기타 검사 없이도 독자적으로 진로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직업흥미검사와 성격이 동일한 개념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김봉환 외, 2010). Gottfredson(1993)은 진로상담 시 성격과 흥미검사를 둘 다 사용하는 것에 대한 유의미성을 제안하였다. 박동건 외(1999) 또한 흥미유형과 성격유형은 모든 요소를 상호 반영하지 않기에 직업 상담 시 성격검사와 함께 흥미검사를 사용할 것을 권고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직업흥미와 성격 간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고자 하였다. 210명의 고등학생에게 NEO 성격검사와 Holland 검사를 실시하여 피어슨 상관관계 분석(Pearson correlation analysis)을 통해 요인간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모든 통계결과의 유의도는 p<.05를 기준으로 산정하였다. Gottfredson, Jones 및 Holland(1993)의 연구 결과, 사회형과 기업형은 외향성과 정적인 상관관계를 맺고 있었고, 탐구형과 예술형은 경험에 대한 개방성과 정적 상관관계를 보였다. 관습형은 성실성 요인과 정적인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음을 밝혀내었다. 이에 따라 가설을 설정하여 상관관계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첫째, 사회형은 외향성과 정적 상관관계를 보일 것이라는 가설은 본 연구에서 기각되었다. 사회형은 외향성이 아닌 개방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으며, 하위 요소 중 ‘상상력이 풍부한’, ‘따듯한’과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반면 신경성 하위 요소인 ‘부러워하는’과는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따라서 이 가설은 기각된다. 둘째, 기업형은 외향성과 정적 상관관계를 보일 것이라는 가설은 본 연구에서 기각되었다. 그러나 하위 요소인 ‘협력적인’, ‘용감한’과는 .2 정도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기업형은 외향성이 아닌 개방성, 성실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따라서 이 가설은 기각된다. 셋째, 탐구형은 개방성과 정적 상관관계를 보일 것이라는 가설은 본 연구결과 검증되었다. 탐구형은 개방성, 우호성과 .2 이상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정적 상관관계를 보였다. 하위 요소인 ‘용감한’, ‘지적인’, ‘철학적인’, ‘체계적인’, ‘따듯한’ 과도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넷째, 예술형은 개방성과 정적 상관관계를 보일 것이라는 가설은 본 연구 결과 기각되었다. 예술형은 성격 5요인 중 어떤 요인과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관습형은 성실성과 정적 상관관계를 보일 것이라는 가설은 본 연구결과 검증되었다. 관습형은 개방성, 성실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따라서 이 가설은 채택된다. 본 연구 결과 Holland 검사와 NEO 성격검사 간의 관계는 다음과 같다. 첫째, 실제형은 성실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부적 상관관계를 보였다. 둘째, 탐구형은 개방성, 우호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셋째, 사회형은 개방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넷째, 기업형은 개방성, 성실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다섯째, 관습형은 개방성, 성실성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Seligman(2006)의 연구에서 청소년들은 국적에 상관없이 개방성이 높으며, 이는 기타 특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본 연구 결과 성인을 상대로 진행한 선행 연구와 달리 개방성과 Holland 검사 유형의 상관성이 뚜렷하였다. 성별에 따른 차이는 남학생의 경우 실제형이 많았고, 고3 학생들의 신경성 점수가 기타 학년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았다. 이와 같이 본 연구에서는 늘어나는 고등학교 현장의 진로상담 수요에 발맞춰 상담 장면에서 검사 실시 시 필요한 참고자료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또한 고등학생 고유의 직업흥미와 성격 특성을 알아보아 청소년 진로상담에 도움이 될 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URI
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591564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68403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EDUCATION[S](교육대학원) > MAJOR IN COUNSELING PSYCHOLOGY(상담심리전공) > Theses(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