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 0

초고령 다사사회 일본에 있어 종교의 새로운 지평 - ‘임상종교사’를 중심으로-

Title
초고령 다사사회 일본에 있어 종교의 새로운 지평 - ‘임상종교사’를 중심으로-
Other Titles
A New Vision of Religion in Japan, a Super-aging Death-ridden Society Centering on Interfaith Chaplain
Author
박규태
Keywords
초고령 다사사회 일본(Japan as a Super-aging Death-ridden Society); 임상종교사(Interfaith Chaplain); 종교와 의료(Religion and Care); 마음의 상담실(Counselling Room); 실천종교학 기부강좌(Endowed Courses for Practical Religious Studies)
Issue Date
2020-12
Publisher
한국종교학회
Citation
종교연구, v. 80, no. 3, page. 219-247
Abstract
일본은 65세 이상의 고령자 인구가 1970년 7.1%(고령화사회), 1994년14%(고령사회), 2007년 21%에 달하면서 초고령사회에 돌입했으며 2020년 6 월 현재 28.4%에 이르고 있다. 일본의 총인구는 2011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하여 2060년에는 고령자수가 인구의 4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러한 인구감소 및 초고령화 시대에 이미 세속화의 파도에 삼켜진 종교는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가 일본종교학계에서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하나의 출구로 등장한 것이 바로 임상을 추구하는 종교자로서의 ‘임상종교사’(臨床宗敎師)라 할 수 있다. 특히 2011년 3.11동일본대지진 이후 임상종교사라는 말이 각종 미디어에서 수없이 많이 거론되어왔다. 이처럼 3.11을 계기로 탄생한 임상종교사가 현재 일본사회에서 많은주목을 받는 것은 초고령 다사사회라는 상황에 대한 유효한 타개책을 모색해온 임상종교사에 대해 종교계, 의료계, 복지계의 많은 이들이 민감하게반응했기 때문이라고 보인다. 본고의 목적은 이와 같은 초고령다사사회 일본에 있어 ‘종교와 의료’ 및 ‘종교와 복지’의 관계에 주목하면서, 2011년에발생한 3.11 이후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종교의 새로운 지평으로서 임상종교사라는 ‘일본적 채플린’의 성립과 현황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그 의의를규명하는 데에 있다. Japan has become a super-aging society as the rate of older adults amounted to 21% in 2007, and now is 28.4% in 2020. In addition, the total population of Japan began to decrease from the year of 2011, and it is estimated that the number of older adults will occupy about 40% among the total population in 2060. In this situation, many scholars in religious studies are giving serious attention to the issue of how religion can survive at the time of such a super-aging death-ridden society. The so-called “interfaith chaplain”(臨床宗敎 師, linshō-shyūkyōshi) who is a type of clinical religionist has appeared as a kindofexit . The word “linshō-shyūkyōshi” has been so often mentioned through various media, especially just after the Great East Japan Earthquake in 2011. The main purpose of this essay is to investigate the significance of “interfaith chaplain” from the perspectiv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religion and medical care and (or) between religion and welfare in contemporary Japan which is called “a super-aging death-ridden society”. In so doing, I will explore the formation and present conditions of “interfaith chaplain” as a new religious trend, and try to evaluate the possibility of “interfaith chaplain” in my conclusion.
URI
https://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10513655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65012
ISSN
1226-3516
DOI
10.21457/kars.2020.12.80.3.219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LANGUAGES & CULTURES[E](국제문화대학) > JAPANESE STUDIES(일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