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 0

The relationship between cognition and swllowing hesitation in frontal lobe stroke

Title
The relationship between cognition and swllowing hesitation in frontal lobe stroke
Other Titles
전두엽 뇌졸중에서 인지와 연하시 주저함의 상관관계
Author
윤여준
Alternative Author(s)
윤여준
Advisor(s)
한승훈
Issue Date
2021. 8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연하 장애는 뇌졸중 후 흔히 발생하는 합병증으로 33-77%의 환자들이 연하 장애로 고통받는다. 연하장애는 여러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데 그 중 특히 구강 단계에서의 문제는 뇌의 전두엽 및 인지기능과 관련이 많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 다. 구강단계의 문제 중 연하시 주저함은 드물지 않게 나타나는 증상임에도 불구 하고 이에 대한 학술적인 연구는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저자는 뇌졸중 환자 의 연하시 주저함의 유병률을 알아보고자 하였으며, 전두엽 뇌졸중 환자 중 인지 장애의 유무와 연하시 주저함과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한양대학교 서울 병원과 구리병원에서 뇌졸중으로 재활의학과에 입원한 946 명을 모집하였으며 모집기간은 2016년 1월부터 2020년 12월까지이다. 946명의 환자군들 중 전두엽 뇌졸중 환자는 38명이였다. 그들 중 3명을 제외한 35명이 연 구에 포함되었다. 후향적으로 입원당시 시행한 5단계의 비디오 투시 연하 검사를 분석하였고 또한 의무기록을 통해 환자의 치매여부를 확인하였다. 환자의 뇌졸중 여부는 MRI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총 946명의 환자 중 전두엽 뇌졸중은 38명, 측두엽 뇌졸중은 11명 그리고 두 정엽 뇌졸중은 50명이었으며, 나머지는 다발성 부위 환자들이었다. 전체 946명의 환자 중 연하 시 주저함 증상이 있었던 환자는 175명이었다. 38명의 전두엽 뇌졸 중 환자 중 16명, 11명의 측두엽 환자 중 1명, 50명의 두정엽 환자 중 13명이 연 하시 주저함 증상이 있었다. 전두엽 환자 중 41.2%, 측두엽 환자의 10% 그리고 두정엽 환자 중 26%에서 증상이 있었다. 저자가 연구를 진행한 35명의 환자들은 MMSE 점수에 따라 인지장애 여부 를 판정하였으며, 인지장애 유무에 따라 13명의 치매 환자군과 22명의 치매가 없 는 군으로 나누어 연하시 주저함 유무를 비교하였다. 이 두 군간 나이, 성별, 병변 위치, 뇌졸중 유형 등의 의미 있는 차이는 없었다. 음식의 종류에 관계없이, 인지 장애의 유무와 연하 시 주저함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는데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군 에서 인지장애가 없는 군에 비해 연하 시 주저함이 의미 있게 더 많이 있었다. 음 식의 종류에 따라 분석한 결과, 액체류의 경우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군에서 인지 장애가 없는 환자군에 비해 의미 있게 연하 시 주저함이 더 많이 있었다. 그에 반 해 계란 찜 같은 연한 식품의 경우 인지장애의 유무와 연하 시 주저함에는 통계적 유의성이 없었다. 또한, MMSE 점수와 연하 시 주저함과 관련성을 분석하였는데, 연하시 주저함이 있는 군에서 없는 군에 비해 MMSE 점수가 의미 있게 낮았다 본 연구에서 저자는 전두엽 뇌졸중 환자들의 연하 시 주저함의 유병률, 연하 시 주저함과 인지장애와의 관계를 조사 분석하였다. 이에 전두엽 뇌졸중 환자의 연하 시 주저함이 인지장애와 의미 있는 관계가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액체 류의 연하에서 연하시 주저함이 의미 있게 많음을 확인하였다.|Background & Objective: Dysphagia is a common complication after stroke, with 33-77% of patients suffering from dysphagia. Dysphagia can occur in several stages, and among them, problems in the oral stage are reported to be related to the frontal lobe and cognitive function of the brain. Although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is not a rare symptom of oral stage problems, academic research on it is very rare. Therefore, the author tried to investigate the prevalence of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in stroke patients, and conducted a stud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resence of cognitive impairment and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among frontal lobe stroke patients. Materials and Methods: We consecutively collected 946 patients with stroke from January 2016 to December 2020. Among them 38 patients had only frontal lobe lesions. Video fluoroscopic swallowing study (VFSS) was performed in a total of 5 stages from water to solid food in sequence. Patients who progress to solid food are very rare, so we focused on liquid and soft food swallowing. Diagnosis of stroke was limited to cases in which cerebral infarction or hemorrhage had been verified by clinical symptoms and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Cognitive function was evaluated by Mini-Mental State Examination(MMSE) in patients with frontal lobe lesions. Result: Of the total 946 patients, 38 had frontal lobe stroke, 11 had temporal lobe stroke, and 50 had parietal lobe stroke, and the rest were multiple site patients. Of the total 946 patients, 175 patients had symptoms of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16 of 38 frontal lobe stroke patients, 1 of 11 temporal lobe patients, and 13 of 50 parietal lobe patients had symptoms of hesitation when swallowing. Symptoms were present in 41.2% of frontal lobe patients, 10% of temporal lobe patients, and 26% of parietal lobe patients. The 35 patients studied by the author were judged for cognitive impairment according to the MMSE score, and according to the presence or absence of cognitive impairment, they were divided into 13 cognitive impaired patients and 22 cognitive unimpaired patients, and the presence or absence of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was compared.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two groups in terms of age, sex, lesion location, and stroke type. Regardless of the type of food, the association between the cognition and hesitation in swallowing was analyzed. There was significantly more hesitation in swallowing in the cognitive impaired group than in the cognitive unimpaired group. As a result of analysis according to the type of food, in the case of liquids, there was significantly more hesitation in swallowing in the cognitive impaired group than in the cognitive unimpaired group.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soft foods such as egg custard, there was no statistical significance in the cognition and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In addi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MSE score and swallowing hesitation was analyzed, and the MMSE score was significantly lower in the group with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than the group without it. Conclusion: In this study, the authors investigated and analyzed the prevalence of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hesitation and cognition in patients with frontal lobe stroke. Therefore, it showed that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in patients with frontal lobe stroke had a meaningful relationship with cognition, and hesitation during swallowing was significantly higher in liquid swallowing.
URI
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97413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63600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MEDICINE(의학과) > Theses (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