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1 0

푸틴 정부 외교정책의 결정요인에 관한 연구 : VICS 기법을 통한 푸틴 운영코드 분석을 중심으로

Title
푸틴 정부 외교정책의 결정요인에 관한 연구 : VICS 기법을 통한 푸틴 운영코드 분석을 중심으로
Other Titles
Analysis of Determinants on Putin’s Foreign Policy : VICS Analytics of Putin’s Operation Code
Author
이주연
Alternative Author(s)
Lee Ju Yeon
Advisor(s)
엄구호
Issue Date
2021. 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Doctor
Abstract
본 연구는 러시아 대통령 푸틴의 외교정책 성향을 VICS(Verbs in Context System) 기법으로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푸틴 외교정책 운영코드의(Operation Code) 특징, 변화 추이 그리고 외교전략 유형을 도출한다. 또한 본 연구는 푸틴 운영코드 회귀분석을 통해 푸틴 외교정책의 변화에 기인하는 결정요인을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즉, 러시아 외교정책에 있어 주요 결정자인 푸틴의 신념체계를 근거로 푸틴 정부의 외교정책의 특징과 결정요인을 간접적으로 분석하는 것이다. 본 연구의 배경으로는 첫째, 러시아의 외교 역량 강화에 따른 자주적이고 공세적인 외교정책이 수립의 시작이다. 둘째, 푸틴의 장기집권과 푸틴 중심 외교정책의 형성이다. 셋째, 푸틴이 장기 집권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러시아 외교정책의 변동 요인이 복잡해졌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현재 나타나고 있는 러시아와 미국의 갈등의 원인에 대한 학계의 논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즉, 러시아 외교 역량의 강화는 러시아 국익을 증대시키고, 국제 사회 속에서 영향력을 회복 혹은 유지하려는 정책을 수립·실행했다. 그리고 이와 같은 정책의 주요 결정자는 푸틴이고, 2012년 푸틴 재집권 이후 러시아와 미국의 갈등 관계에 대한 학술적 논쟁이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 외교정책의 방법, 강도, 목적 등은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푸틴 시기 러시아 외교정책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푸틴 정부의 외교정책 결정 요인, 특징, 그리고 변화의 크기 등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본 연구는 푸틴 정부 외교정책을 설명하기 위해 푸틴의 외교 성향에 초점을 맞추어 연구를 진행한다. 먼저 푸틴의 외교 성향을 분석하기 위하여 VICS 기법을 통한 푸틴의 운영코드를 분석하였다. 특히 VICS 지수를 자동으로 계량하는 프로파일러 플러스(Profiler Plus)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보다 객관적으로 푸틴의 신념체계를 분석하였다. 이후 VICS 기법을 통해 계량된 푸틴의 운영코드를 종속변수로 설정하였고, 개인의 신념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국내·외 요인들을 독립변수로 설정하여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VICS 기법을 통한 푸틴의 운영코드 분석 결과 푸틴은 협력적인 외교 성향을 내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푸틴 운영코드의 변화 추세를 살펴보면, 푸틴 1, 2기의 경우에는 상대방에 대한 인식과 외교 성향을 비롯하여 전반적인 운영코드가 협력적이고, 긍정적인 방향성을 보였다. 반면, 푸틴 집권 3기 이후부터 상대방에 대한 인식과 외교 성향이 1, 2기와 비교했을 때, 낮은 수준으로 형성되었다. 특히 2013~2015까지 푸틴의 운영코드는 전반적으로 앞선 시기와 비교했을 때 비협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푸틴 4기 이후 협력적 외교정책 성향이 다소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운영코드 변화 요인 분석 결과 경제성장률과 유가는 푸틴의 상대방에 대한 인식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력을 주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그리고 푸틴의 외교 성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상대방에 대한 인식과 나토 동진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했고, 통합당 의석 비율도 낮은 수준으로 통계적 유의미성을 나타냈다. 즉, 높은 유가와 경제성장률은 긍정적인 상대방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긍정적인 상대방에 대한 인식은 협력적인 외교 성향을 결정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대로 낮은 유가와 경제성장률은 부정적인 상대방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부정적인 상대방에 대한 인식은 갈등적인 외교 성향을 결정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나토 요인의 경우 나토 요인이 안보 불안 심리의 원인으로 비협력적인 외교 성향을 나타낼 것이라는 예상과 다르게 협력적 외교 성향을 이끄는 요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같은 원인으로 푸틴은 나토 문제에 있어서 갈등적 상황을 발생시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원만한 합의, 혹은 반미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한 안보 불안 제거 전략을 선호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본 연구의 의미는 첫째, 푸틴의 신념체계를 분석하고, 외교 성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도출했다는 점에서 연구의 의미를 가진다. 둘째, 푸틴 외교 성향을 계량 분석했기 때문에 추후 러시아 외교정책 연구에 있어서 객관적 지표로 사용 가능할 것이다. 셋째, 러시아와 미국 사이에 발생하고 있는 갈등의 원인에 대한 하나의 답을 제시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에서 밝혀낸 푸틴 신념체계와 변화 요인들을 통해 향후 푸틴 외교정책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The general design of this research is to analyze qualities of Putin’s operation code, change dynamics, and strategies in foreign policy by utilizing VICS (Verbs in Context System) analytics. Also, the ultimate purpose is to identify the determinants that possess significant influence on Putin’s foreign policy making processes by conducting regression analyses of all analyzed factors. That is, this research explores peculiar qualities of Putin government’s foreign policy and notable determinants based on meticulous analyses of Putin’s operation code, which serves as the sole decision maker in Russia’s foreign policy making processes. The primary research background is divided into four categories. First, Russia has begun to implement aggressive foreign policy accordingly with its recently strengthened presence in international diplomacy, followed by Putin’s long-term presidency that acts as an epicenter of Russia’s foreign policy making processes. Thirdly, Russia’s foreign policy has demonstrated variable change dynamics under Putin’s regime. These factors lead to the prolonged scholarly debate to identify any underlying causes of undying conflicts betwee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Russian government, under Putin’s long regime, has formulated and implemented foreign policy that is devoted to satisfying national interests and solidifying its presence and influence in the international arena. Such policy making processes heavily revolve around the sole decision maker—President Putin—, and many scholarly researches have focused on analyses of escalating tension betwee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since Putin’s reinstatement to power in 2012. However, rapidly changing dynamics of Russia’s foreign policy, including its approach, intensity, and objectives, seems to maintain flexibility, which poses significant limitation to academic attempts to analyze the true nature of Russia’s foreign policy. In other words, full comprehension of Russia’s foreign policy under Putin’s long-term presidency requires thorough analyses of potential determinants, peculiarities, and change dynamics in Putin administration’s foreign policy making processes. The overall design of this research is to understand the core of Putin administration’s foreign policy based on Putin’s diplomatic orientation. First, VICS analytics is used to study Putin’s operation code that is directly and indirectly related to his diplomatic orientation. To enhance accuracy of quantitative subjectivity, VICS indices are calculated by Profiler Plus. The resulting data are selected as dependent variables, and regression analyses, in which any domestic and foreign determinants are used as independent variables, are performed. According to the calculated VICS indices of Putin’s operation code, Putin’s intrinsic diplomatic orientation seems quite cooperative. Having analyzed his operation code and change trends, the overall operation code, including the diplomatic policy and disposition toward other parties, demonstrate cooperative and positive directions during Putin’s first and second presidency whereas the identical indices have shown relatively low values starting from his third regime, especially from 2013 to 2015. However, during his recent presidency, the cooperative values have recovered the previous, positive indices. As a result of analyzing operation code and potential influencing factors, economic growth rate and global oil price are statistically proven to possess the most meaningful impact on Putin’s operation code. Furthermore, increasing presence of NATO and sear ratio in the Duma also show quite significant implications. That is, positive economic growth and high oil price lead to positive attitude toward other parties, which in turn heavily determines cooperative foreign policy and vice versa. In contrast, the growing presence of NATO, which has long been known to threaten Russia’s national security and cause escalation of global tension, generates VICS indices of cooperative and positive foreign policy. This can be interpreted that Putin’s foreign policy is cleverly devised to manipulate the increasing presence of NATO to formulate cooperative diplomatic rel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of similar orientation. The significance of this research is quantitative analyses of Putin’s operation code and identification of meaningful determinants that impact Putin’s foreign policy and orientation. The quantitative indices and data of this research may serve as a useful tool to further study Russia’s foreign policy while maintaining certain level of subjectivity, which can suggest potential directions to identifying intrinsic cause—of many—in the prolonged tension betwee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and further predict Russia’s future foreign policy based on Putin’s operation code analyses including other determinants.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59804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86414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S](국제학대학원) > RUSSIAN STUDIES(러시아학과) > Theses (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