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 0

조선시대 홍릉의 재실건축 배치와 공간특성에 관한 연구

Title
조선시대 홍릉의 재실건축 배치와 공간특성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Architectural Layout and Spatial Characteristics of the Shrine Room at Hongrung Tomb during Chosun Dynasty
Author
정연주
Alternative Author(s)
Jeong, Yeun-Joo
Advisor(s)
한동수
Issue Date
2007-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재실(齋室)은 무덤이나 사당 옆에 제사를 지내기 위해 지은 집으로 동족전통의 장소성을 제공해주는 유형적인 시설물로서 단순히 묘제를 위한 공간적 기능의 제공뿐만 아니라 문중의 정신적인 장소성을 갖는다. 조선시대의 능에 만들어진 재실은 '정(丁)'자의 모양을 하고 있어서 정자각(丁字閣)이라고도 한다. 본 연구의 대상인 홍릉은 조선 26대 고종과 그의 부인인 명성황후의 무덤으로 지금까지의 무덤 제도와 다르게 대한제국으로 선포됨에 명나라 태조 효릉의 무덤 제도를 모방하여 만들어 졌다. 왕릉이 아닌 제릉으로서의 위용을 갖추기 위한 것이어서 상설의물의 종류나 규모, 침전과 재실 등의 배치구조가 이전과는 다른 것이다. 이에 본 연구는 조선시대 왕릉 가운데 황제의 격으로 승격하여 처음 조성된 홍릉의 재실을 중심으로 그 건축적 특성과 공간배치에 관하여 고찰하고자 한다. 연구목적을 수행하기 위하여 본 연구는 문헌연구와 현장연구의 방법에 의하여 연구를 진행하였다. 먼저 문헌연구는 재실에 관해 선행 연구된 문헌 및 자료를 종합 정리하여 검토하였다. 현장연구는 홍릉의 재실건물을 연구대상으로 하여 문헌조사와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그 건축배치 특성과 공간구조에 대하여 분석하였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홍릉의 입지를 보면, 일제시대 명당이라는 총독부의 기술과는 다르게 도시혈(逃屍穴) 현상을 보인다는 풍수해석이 있어 일반적인 배산임수(背山臨水)의 왕릉택지와는 거리가 있었다고 판단된다. 둘째, 조선시대 일반적인 능역의 공간구분은 정자각을 중심으로 성역·제향 공간구분이 이루어졌고, 유교의 전형적인 공간구성방식인 삼문삼조 형식의 홍살문→정자각정문→정자각 뒤 신문 등이 일직선상의 축을 이루어 구성되어 있었다. 하지만 홍릉은 제릉으로서의 위용을 갖추기 위해 상설의물의 종류나 규모, 침전과 재실 등의 배치구조가 상이하였다. 셋째, 홍릉은 제릉으로 일반적인 왕릉의 제향공간과 차이를 보였다. 왕릉의 능원에 있던 석물들이 사초지 아래에 내려와 있고, 황제이기에 정자각이 아닌 일자각 형태의 침전을 만들었다. 참도의 형식도 어도와 신도의 구분이 아닌 참도 가운데 향도가 있었다. 넷째, 홍릉은 새로운 능 제도에 따라 정자각 대신에 일자로 된 침전(寢殿) 을 세웠다. 크기도 홍릉의 침전은 정면 5간 측면 4간으로 다른 정자각에 비하여 크게 나타나고, 왕이 살고 있던 궁궐의 모습과 유사하게 만들어졌다. 다섯째, 재실은 능의 관리나 제의 준비를 위한 능역의 부속시설로 홍릉의 재실은 안향청, 내재실, 어재실, 예재실, 전사청, 상선처소, 내인처소 등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내재실만 남아있다. 내재실은 행랑채와 본채, 그리고 뒷채로 구성되어 있다. 행랑채는 정면 11칸에 좌우측면을 3칸씩 배면으로 달아댄 'ㄷ'자 형태의 건물로 정면 중앙을 솟을 대문 칸으로 구성하였고, 본채는 정면 7칸 측면 2칸의 'ㅡ'자 형태의 건물로 재실의 중심에 위치한 건물로 정면 퇴칸과 마루, 방으로 구성되었고, 뒷채는 정면 9칸에 좌측면 3칸의 'ㄱ'자 형태의 건물로 방과 부엌, 마루 등으로 나누어졌다.
The shrine room was built beside tomb or shrine for the ancestral service. It was a tangible facility designed to provide for a space to keep the tradition of a kin, and therefore, it possessed a spiritual locality for the kin just beyond a spacial function for the tomb service. The shrine rooms built during Chosun dynasty were shaped '丁', so they were called 'Jeongjagak' meaning '丁' shape'. The subject of this study or 'Hongrung' is a tomb for the 26th king of Chosun dynasty Gojong and his wife 'Queen Myongsung'. Since Chosun dynasty was declared 'Great Korea Empire' during his reign, the tomb was built after Ming China progenitor's tomb pronounced same. As Hongrung was designed for not king but emperor, its structure is quite different from its predecessors in terms of kinds and scales of ritual objects as well as layout of chambers and shrine room. Thus, this study was aimed at reviewing the architectural characteristics and spacial layout of Hongrung, the first tomb enhanced for the emperor during Chosun dynasty. To this end, the researcher examined relevant literature and conducted a field survey. First of all, the researcher comprehensively reviewed preceding studies about shrine rooms. Thereupon, the researcher examined the literature about the shrine room of Hongrung and then, conducted a field survey to analyze its architectural layout and spacial characteristics. The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upon examining the geographic conditions for Hongrung, it was found that unlike the description by Japanese governor's offic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it could be interpreted in terms of Fung Shi that the tomb is shaped to hide the bodies well, which is deemed quite different from the ordinary royal tomb sites 'behind hill and before river'. Second, during Chosun dynasty, the ordinary tomb sites were centered about Jeongjagak to be divided spatially into holy area and ritual service area
Like the typical spatial structure of Confucianism, there were '3 doors and 3 rooms'. Thus, 3 doors of Hongsalmun, Jeongjagak front and exit gates were deployed linearly on an axis. In contrast, Hongrung was differently structured to demonstrate emperor's and his queen's dignity in terms of types and scale of ritual objects and layout of chambers and shrine room. Third, the emperor's and his queen's tomb Hongrung is different from ordinary kings' tombs in terms of ritual service space. Namely, the stone objects are deployed in the tomb site in case of ordinary kings' tombs, but they are located downwards in case of Hongrung. And its chambers are shaped 'ㅡ’ not '丁'. In addition, king's route is not distinguished from subjects' one, but 'hyangdo' is inside 'chamdo'. Fourth, Hongrung's chambers were shaped not '丁' but 'ㅡ’ according to a new royal tomb system, and their sizes are larger with 5 front and 4 side compartments, and they have the shape similar to the palace. Fifth, the shrine room of Hongrung or an annex to the tomb site for management of tomb or ritual services consisted of Anhyangcheong, Naejaesil, Eojaesil, Yejaesil, Jeonsacheong, Sangseoncheoso and Naeincheoso, but only Naejaesil remains now. It consists of outside, main and rear blocks. Outside block called 'Haengrangchae' was shaped 'ㄷ’ with 11 front compartments and each 3 sides
its front center was organized into a gate compartment, while the main or center block shaped 'ㅡ’ with 7 front and 2 side compartments consisted of front recess room, floor and rooms, and the rear block was shaped 'ㄱ’ with 9 front and each 3 side compartments to be divided into rooms, kitchen, floor, etc.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50722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06464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ENGINEERING[S](공학대학원) > ARCHITECTURAL ENGINEERING(건축공학과) > Theses(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