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0

가계신용부문에 대한 거시경제 충격 스트레스 테스팅

Title
가계신용부문에 대한 거시경제 충격 스트레스 테스팅
Other Titles
Macroeconomic Stress Testing of Retail Credit Sector
Author
곽동철
Alternative Author(s)
Kwak, Dong-Chul
Advisor(s)
김명직
Issue Date
2007-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가계대출 기준금리가 되는 CD금리는 2006년 11월말 현재 4.6%수준으로 2003년 3월 이후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어 가계의 금리부담 상승에 대한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하반기 경기둔화 가능성 등 경기전반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10년 동안 98년도의 외환위기와 2003년도의 카드 사태와 같은 큰 충격이 두 번이나 발생하였음을 상기할 때 비록 2006년도 1사분기 기준 은행부문이 자본적정성이나 수익성 측면에서 매우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금융시스템의 건전성과 안전성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팅 실행은 매우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실행가능한 스트레스 테스팅 모형을 설정하고 대출이자율 급등과 급격한 경기침체가 발생하는 경우 가계신용부분에서의 손실 증대를 은행이 감내할 수 있는지를 실증 분석하였다. 대출금리 1% 포인트 상승 시 은행 가계대출 중 2천 5백억~8천 2백억원 손실이 예상되는 반면, 경제성장률 1% 포인트 하락시 가계대출 중 1천 3백~4천 2백억원 손실이 예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극단적인 스트레스 상황, 즉 대출이자율이 현재보다 600 bp 상승하고 경제 성장률이 7% 포인트 급락을 가정할 경우 비은행 부문을 제외한 은행부문의 가계부문 신용손실액은 7조 8천 6백억원으로 추정되었다. 이와 같은 수준은 2006년 1사분기 기준으로 향후 1년 동안 국내은행의 ROA를 0.62%수준으로 하락시키고 BIS비율을 12.2% 수준으로 하락시키는 손실규모에 해당한다. 현재 은행산업은 이 수준을 충분히 감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스트레스가 장기간 지속되는 경우라던가 또는 주택가격의 폭락과 같은 자산가격변화가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 또는 금융산업내 전염효과 등을 고려한 경우 스트레스는 이보다 훨씬 심각한 위기상황을 초래할 수도 있다.
During late November of 2006, the CD rate, which serves as the reference rate for the household loan, has reached 4.6 per cent. It is the highest level since March, 2006. At the same time, the household debt has skyrocketed over the last three years in an anticipation of fast rising housing prices, leading to a belief to many that the economic downturn in 2006 and continued uncertainty in housing prices through 2007 might cause the second financial crisis. The collapse of housing prices and rising interest rates are good examples of stress events. There have been two such stress events for the last ten years in Korea, namely, the 98 currency crisis and the 2003 credit card run. As such, it is an important and urgent matter to conduct stress testing the soundness of the banking system, although the banking sector has been successful in maintaining the sound capital adequacy level and profitability in the first quarter of 2006. This paper constructs a simple stress testing model in which the effect of a surge in lending rate and a plunge into recessionary phase on expected loss in retail portfolio could be computed in order to assess the resilience of the banking industry. When 600 basis point increase in loan rate and at the same time 7 per cent decline in economic growth rate are assumed in the stress scenario, among others, the amount of expected loss that would incur in the banking industry was computed to be 7.86 trillion wons (approximately 8.4 billion U.S. dollars). This would lower the domestic banks’ ROA to 0.62% and their BIS capital adequacy ratio to 12.2 per cent during the 2006:Q2~2007:Q1 period. It suggests that the Korean banking industry is capable of absorbing such stress without harming the soundness of the financial system. It does not, however, imply that it would still be the case should the stress period last more than a year or the housing price plummet or the financial distress experienced by the most vulnerable bank contaminate the banking industry and the financial system as a whole.
URI
http://dcollection.hanyang.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48326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50444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ECONOMICS & FINANCE(경제금융학과) > Theses (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