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 0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의 필요성에 관한 연구

Title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의 필요성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Necessity of Cyber Bibliotherapy : Focused on the case of University Students
Author
장석례
Alternative Author(s)
Chang Seok Rye
Advisor(s)
조한익
Issue Date
2008-08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우리나라에 독서치료가 처음 소개 된 것은 1964년이다. 그 후 명맥만 유지되어 오다가 2000년대 들어서면서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많은 연구들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나와 있는 논문들을 보면 대상이 주로 초중고 학생이거나 성인 여성들이고, 임상 사례도 발달적-예방적 측면의 치료에 치우쳐 있음을 볼 수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의 독서치료가 균형 있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독서치료 대상을 보다 넓은 영역으로 확대하고, 독서치료 프로그램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 그런 점에서 본 논문에서는 기존의 연구에서 많이 다루어지지 않았던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고, 우리나라 독서치료 연구에서 다루어진 적이 없는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에 대해 연구하고자 했다. 먼저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의 이론을 정립하고, 다음에 H대학의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 사례를 통해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의 필요성에 관해 고찰했다. 이 연구에 의하면 H대학 학생들은 대인관계와 이성교제에 관심이 많고, 진로 및 취업 문제로 고민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원래 대학생 시기는 자아정체감의 혼란으로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혼란스러운 때인데, 요즈음 대학생들은 거기에다가 진로 및 취업 문제로 인한 심리적 압박감까지 겹쳐서 강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이러한 대학생들을 위해 H대학 도서관에서는 2007년 11월 22일에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실을 만들었고, 게시판, 이메일 또는 쪽지, 채팅의 방법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첫째, 사이버 게시판 상담으로 <이럴 땐 이런 책을>, <터놓고 이야기해요>, <저 고민있어요>를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는 독서치료용 자료를 소개하고, 심리 상담 및 독서치료와 관련된 정보와 책을 통해 치유 받은 사람들의 사례를 올려놓고 있다. 독서치료 참여자들은 사이버 게시판에 소개된 자료나 글을 읽고 자신의 느낌을 글로 올리고, 상담자에게 상담을 요청하기도 한다. 둘째, 이메일 또는 쪽지 상담으로 내담자가 이메일이나 쪽지를 통해 자신의 고민이나 문제를 알리면 상담자가 내담자의 문제 상황에 맞게 독서치료용 자료나 정보를 제공하거나 답변을 보내고 있다. 상담자와 내담자 사이에 간단하게 대화를 나누거나 상담 일정을 잡을 때에는 쪽지를 주로 활용하고 있다. 셋째, 채팅 상담은 현재 개인 상담을 위주로 하고 있는데, 상담자가 내담자의 문제를 파악해서 문제에 적합한 책을 선정해서 내담자에게 읽도록 한 다음 사이버 상에서 실시간으로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실을 6개월 정도 운영하면서 얻은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대학생들이 인터넷이나 PC 통신에 익숙해서인지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실에 부담 없이 접속을 했다. 둘째, 사이버 게시판 상담에서 이용 현황을 보면 대인관계, 이성교제, 사랑, 가족, 스트레스 등을 다룬 자료나 정보에 접속률이 높았다. 셋째, 이용자들이 게시판에 소개된 자료나 정보를 보고 거기에 대한 자신의 느낌이나 문제를 적고, 자신의 고민이나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었던 자료를 소개하기도 한다. 이들은 대체적으로 책을 많이 읽고, 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넷째, 실시간 상담을 하면서 보면 대학생들이 공통적으로 진로 및 취업문제로 고민을 하고 있고, 내담자에 따라서는 대인관계, 가족문제, 경제문제, 죽음 및 상실 등의 고민을 털어놓기도 한다. 상담시간은 대부분 늦은 저녁시간을 원해서 저녁 9시 이후에 이루어지거나 새벽 2시에 상담을 할 경우도 있다. 이러한 결과로 볼 때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첫째, 인터넷 강국인 우리나라는 대학생은 물론이고 어린이에서 노인에 이르기까지 인터넷과 PC통신을 할 줄 안다. 따라서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실은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둘째, 독서치료는 책이 주된 매체가 되므로 상담자의 개입 없이도 고민이나 문제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사이버 게시판에 문제 상황에 맞게 소개된 자료 및 정보는 고민이나 문제를 안고 있는 사람들에게 충분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셋째, 사이버 게시판에 소개된 자료나 정보를 보고 유사한 고민이나 문제를 안고 있는 사람들이 자신의 느낌이나 문제 해결 방안을 올리고, 상담자에게 상담을 요청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우에서 사람들이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실을 잘 활용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넷째, 사람에 따라서는 시간이 안 맞거나 심리적으로 부담감이 있어서 대면 독서치료 상담에 참여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럴 때 시공간적 제약이 적고, 대면하지 않고 사이버 게시판에 소개된 자료나 정보에서 간접적인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사이버 독서치료 상담이 도움이 될 수 있다.
It was 1964 when the Bibliotherapy was introduced into Korea for the first time. The Bibliotherapy has been studied actively in various academic fields since 2000. However, the target groups of theses that have published on the subject of Bibliotherapy so far focused on mostly either teenage students or female adults. In addition, the cases of clinical trials have been approached by developmental and preventive therapy mostly. In order to enhance balanced development of Bibloltherapy in Korea, it is very important and essential to extend the circles of target groups and diversify the programs of Bibliotherapy. The thesis of "A Study on the Necessity of Cyber Bibliotherapy, Focused on the case of University Students" hereinafter contains the result of study on Cyber-Bibliotherapy which hasn’t dealt in Bibliotherapy research before and it chose university students as target group, which is very different from previous theses. First of all, I defined a cyber Bibliotherapeutic theory in the thesis and studied the necessity of cyber Bibliotherapy through cases of students at H University. According to this research, it was found that the major concerns of students at H University were associating with people, building up friendships with the opposite-sex,and finding jobs after graduation. Due to unstable Ego-Identity for those in early twenties, university students show symptoms of uneasiness and emotional confusion. To make things worse, they are under serious stress owing to the anxiety about finding jobs and their future ways. In order to help students, the Library of H University opened a Cyber Bibliotherapy Room on Nov.22, 2007, students have been counseled through three categorized counseling of On-board, Email/note message, or Chatting room. First, On-board counseling is operating three different counseling system at cyber with the title of "Read this book in this case", "Feel free to talk", and "I have a problem" respectively. On-board counseling introduces material on Bibliotherapy, providesinformation on psychological counseling and Bibliotherapy, and offers some case stories of Bibliotherapy at cyber. The participants of On-board counseling freely load their feedback at cyber after reading materials or writings of Bibliotherapy. Sometimes, they request counseling to Bibliotherapists as further step. Second, concerning Email/note counseling, if students inform their problems to Bibliotherapists by email or note message, the Bibliotherapists provide information or materials on Bibliotherapy which fit their situation the most. Note message service at the cyber is usually used for short conversation between Bibliotherapists and students or when they make an appointment for counseling. Third, Chatting room counseling is usually used for one-on-one counseling. After Bibliotherapist understands participant’s problem and situation, Bibliotherapist recommends proper books for therapy to the student. Then, Bibliotherapist counsels him/her in the chatting room. These are the outcome of operating the Cyber Bibliotherapy Room at H University for six(6) months. First, university students can easily visit Cyber Bibliotherapy Room because they are very familiar with cyber communication using computer and internet. Second, according to visiting rates of On-board Counseling, students show high interest in materials and information related to associating with people, building up friendship with the opposite-sex, love, family and stress. Third, in general, students read many books and show their interest in books. After students read materials or information provided by On-board Counseling, they write and load their feeling and problem at the site. Sometimes, students even introduce several materials that helped them to solve their problem or trouble. Fourth, it was found that university students are worried commonly about their jobs after graduation at the counseling. Some of them confessed that several issues related to relationship, family matters, finance matters, death and feeling lost worry them. The counseling is done usually at night starting from 9 p.m. It sometimes ends 2.a.m. This is the conclusion I make in my thesis after considering all results of studies on Cyber Bibliotherapy. First, most of Korean people know how to use computer and internet, not only university students but also elders and children, due to high technology of internet in Korea. Therefore, everybody can access easily the Cyber Bibliotherapy Room. Second, as a major counseling source, books can help people to solve their problems without intervention of counselor at the Bibliotherapy. Therefore, the materials and information introduced by On-board Counseling as best guidance for each problem can help people to solve their problems. Third, some people load their feelings or personal solutions to specific issues at the Cyber Bibliotherapy Room after they found reference materials or information. They request counseling to Bibliotherapist. This show how actively people participate and use the Cyber Bibliotherapy Room. Forth, for those who can’t find time for counseling or those who get overwhelmed by personal Bibliotherapy, the Cyber Bibliotherapy can be a solution to them because it isn’t limited by time or space and they don’t need to face the therapist, and more importantly, they can obtain indirect therapy effects from information or materials introduced by Cyber Bibliotherapy.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46722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09863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EDUCATION[S](교육대학원) > EDUCATION(교육학계열) > Theses (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