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 0

전쟁의 정당성 문제와 전쟁결과의 불확실성

Title
전쟁의 정당성 문제와 전쟁결과의 불확실성
Other Titles
The Legitimacy Problem of War and the Indeterminacy
Author
권경민
Alternative Author(s)
Kwon, Kyung-Min
Advisor(s)
최진우
Issue Date
2011-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In human history, war always has been at the center of attention. It could result not only in shifts in regimes and ruling dynasties but also in changes in political and economic institutions. As war are essential part of the history of humankind and there is no nation which have not waged a single war, human history can be the history of war. The academic circles had a heated debate to understand what triggers a war and eventually could provide general explanations. However, since most research focused on the cause of wars, there is no profound studies on recently increasing cases of unclear consequences of wars. Then what can explain those outcomes? In past, if the disagreement of two parties could be resolved, the conflict would be soon over. But today's warfare is not that simple
인류의 역사 속에서 전쟁은 언제나 커다란 관심의 대상이었다. 전쟁의 결과 정권과 왕조의 교체가 일어나게 되었고 정치적, 경제의 제도적 변화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렇듯 전쟁은 인류에 있어 떨어질 수 없는 현상이며 전쟁이 없었던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을 볼 때 인류역사는 곧 전쟁사라고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기존의 학자들은 이러한 전쟁에 대한 원인을 밝히고자 열띤 논쟁을 벌였고 그 결과 전쟁이 왜 발생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대략적인 원인을 설명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연구는 전쟁의 발생 원인에만 초점을 맞추었기에 최근 나타나고 있는 불분명한 전쟁 결과에 대해 깊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그렇다면 최근 나타나고 있는 불분명한 전쟁 결과의 양상은 어떻게 설명해야 할 것인가? 과거 전쟁은 어떠한 원인에 의해 전쟁이 시작되었다면 그 원인이 해결될 경우 곧 전쟁은 종결되었다. 하지만 현재 나타나고 있는 전쟁은 어떠한 원인이 해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쟁의 결과는 불분명하게 끝나고 있다. 즉, 과거에는 전쟁 종결과 동시에 승자와 패자가 뚜렷하게 구별되었지만 현대전쟁은 비록 전쟁은 종결되었다 할지라도 어떤 국가가 승리했는지 또는 어떤 국가가 패배했는지에 대해 분명하게 나타나지 않게 되었다. 어찌하여 최근 전쟁들은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게 된 것일까? 현재 나타나고 있는 불분명한 전쟁결과에 대해 기존의 문헌은 대체로 평화유지군의 활동이 증대되어 현재의 현상이 나타났다는 측면과 토지의 상대적 가치하락에 따라 불분명한 전쟁이 나타나고 있다는 측면, 전투의 방법이 변화되어 기존의 방식이 아닌 새로운 형태의 전투가 진행되어 과거의 전쟁과 다른 양상을 띠게 되었다는 측면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러한 기존 연구는 현재 나타나고 있는 전쟁의 결과를 어느 정도 효과적으로 설명하나 모든 전쟁을 설명하기에는 부족하다. 따라서 본 연구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하여 불분명한 전쟁의 결과를 설명하고자 하였다. 즉, 전쟁의 승자와 패자가 분명치 않게 된 원인은 ‘정당성 확보’에 있다는 가설을 통해 현재 나타나고 있는 전쟁을 분석하여 이를 증명하였다. 이러한 분석을 통해 본 논문은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하게 되었다. (1) 전쟁에서 승자와 패자가 나타나기 위해서는 전쟁과정에서의 정당성을 확보해야 한다. (2)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 할 경우 국제사회의 비난과 함께 평화유지군과 같은 다국적군의 개입에 의해 자신이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맞이하게 된다. (2) 과거의 전쟁에서도 정당성 여부는 승패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현대의 전쟁은 미디어의 발달로 인해 그 중요성은 더욱 크다. (3) 따라서, 현재의 전쟁이 승자와 패자가 잘 나타나지 않는 것은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정당성의 중요성 부각과 획득의 어려움 때문이다.|In human history, war always has been at the center of attention. It could result not only in shifts in regimes and ruling dynasties but also in changes in political and economic institutions. As war are essential part of the history of humankind and there is no nation which have not waged a single war, human history can be the history of war. The academic circles had a heated debate to understand what triggers a war and eventually could provide general explanations. However, since most research focused on the cause of wars, there is no profound studies on recently increasing cases of unclear consequences of wars. Then what can explain those outcomes? In past, if the disagreement of two parties could be resolved, the conflict would be soon over. But today's warfare is not that simple
even after the causes of confrontation are addressed, its consequences are ambiguous. In other words, you could tell who was the winner or loser right after the end of a war, but the modern day's armed conflicts can't. Then what have brought these unusual phenomena? Existing research suggested three major theories for the open-to-question outcomes of modern warfare
first, an increase in UN Peacekeeping Force activities, second, relative devaluation of land, and finally, the emergence of unconventional ways of warfare due to developments in battle tactics. These three provided effective explanation for the today's changes in conflicts to some extent. Still, they failed to give an intelligible explanation for all kinds of modern conflicts. Therefore, the author introduced a new concept to suggest more logical and reasonable explanations. The author hypothesized that involved parties' failure "to secure a justifiable cause" can lead to ambiguous outcome of war and proved it by analyzing today's wars. The author concluded: (1) that to have a winner and a lower in a war, it should have justifiable causes, (2) that if there is no justifiable causes, along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ondemnation, parties involved in the conflict should welcome the intervention of international forces such as UN Peacekeeping Force and undesired outcomes, (3) and that while the justifiable causes also played a decisive role when it comes to the winning or losing a war, but their importance has increased a lot in the modern society thanks to the advancements of various media. (4) Thus, highly developed media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justifiable causes and made them more difficult to obtain, which has led to the absence of winner and loser in today's war.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39725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16756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POLITICAL SCIENCE AND INTERNATIONAL STUDIES(정치외교학과) > Theses (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