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 0

맥락 중심 고전시가 교수·학습 연구 -<관동별곡>을 중심으로-

Title
맥락 중심 고전시가 교수·학습 연구 -<관동별곡>을 중심으로-
Author
기노혁
Advisor(s)
류수열
Issue Date
2016-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는 고전시가를 지도함에 있어서 문학의 본질과 특성을 고려하여 효과적인 교수·학습 방안 모색을 위해 시작되었다. 그 중에서도 <관동별곡>을 둘러싸고 있는 맥락을 이용하여 감상할 수 있는 교육 방안을 연구한 것이 본 연구의 핵심이다. 지금까지 교육 현장에서 고전문학을 지도함에 있어서는 문제를 풀기 위해 집중하거나 텍스트 이해의 측면으로만 다루어져 왔다. 이러한 교육은 학습자가 감상의 주체가 되지 못하고, 학습자 스스로 폭 넓은 감상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제7차 교육과정에서 자율성 강조를 통해 극복하고자 했지만, 탈맥락적이라는 비판으로 인해서 다시 맥락이 문학 교육에 도입되게 된다. 맥락은 학습자가 작품을 감상하는 과정에서 학습자 주체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환경을 일컫는 것이다. 이러한 맥락은 고전시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내용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시키게 되고, 학습자가 스스로 고전시가를 감상하며 즐기게 되며, 이를 통해 상상력과 창의력도 신장시킬 수 있을 것이다. 본고에서는 텍스트 중심 이해와 맥락 중심 이해가 작품을 감상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 살펴보았다. 먼저 연구자가 재직 중인 학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독해 과정을 거치게 하고, 이에 대한 학생들의 의문점을 바탕으로 맥락을 범주화하였고, 이러한 맥락 정보를 제공하고 다시 독서를 하여 어떤 유의미한 결과를 얻어내었는지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역사적 맥락, 상호 텍스트적 맥락, 작가 맥락으로 범주화하여 학습자들이 다시 감상하게 함으로써 어떤 유의미한 결과를 얻어내었는지 살펴보았다. 본고에서는 맥락 중심 고전시가 교육을 정철의 <관동별곡>을 통하여 적용하였다. <관동별곡>을 감상할 때 작품이 창작되던 역사적인 상황, 작가의 다른 작품이나 유사한 모티프가 활용된 작품, 작가의 개인적·사회적 환경을 토대로 감상하며 작품의 내용을 재구성한다. 이를 통해 학습자는 실제적인 문학 감상의 주체가 될 수 있다. 고전시가는 우리 선조들의 가치관과 삶의 방식, 미의식이 잘 담겨있는 장르이다. 본 연구가 제시한 방법처럼 맥락을 중심으로 고전시가를 교육함으로써 학습자에게 효율적인 교육을 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27363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28424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EDUCATION[S](교육대학원) > MAJOR IN KOREAN LANGUAGE EDUCATION(국어교육전공) > Theses(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