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5 236

비텔리아의 양가감정, 마르케티의 주이상스

Title
비텔리아의 양가감정, 마르케티의 주이상스
Other Titles
Vitellia’s Ambivalence, Marchetti’s Jouissance
Author
계희승
Keywords
모차르트; 오페라; 티토 황제의 자비; 양가감정; 주이상스; 음악 분석; 형식; 폰넬; 연출; Mozart; opera; La clemenza di Tito; ambivalence; jouissance; music analysis; forms; Jean-Pierre Ponnelle; stage direction
Issue Date
2017-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서양음악연구소
Citation
음악이론연구, v. 28, page. 44-67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음악과 가사가 충돌하면서 발생하는 오페라 등장인물의 양가감정(兩價感情, ambivalence)을 음악 분석으로 읽어내고, 양가감정이 끌어내는 등장인물, 혹은 성악가의 주이상스(jouissance)가 관객이 오페라를 경험하는 방식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는 데 있다. 분석 대상은 모차르트 오페라 《티토 황제의 자비》(La clemenza di Tito, KV. 621, 1791)의 3중창(10번곡) “지금 가리라... 기다려요... 세스토!...”(Vengo... Aspettate... Sesto!...)이다. 마지막으로 장 피에르 폰넬이 1980년 연출한 오페라-영화에서 비텔리아를 어떻게 그려내고 있는지 살펴본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wofold: (1) to investigate the ambivalence of operatic characters elicited by a discrepancy between music and text by means of music analysis; and (2) to examine character’s and, in particular, singer’s jouissance emanating from this ambivalence and voice, and discuss the way in which this influences the audience’s perception of opera. The present study analyzes the trio “Vengo... aspettate... Sesto!...” (No. 10) from Mozart’s opera La clemenza di Tito, KV. 621 (1791). It concludes by discussing Jean-Pierre Ponnelle’s depiction of Vitellia in his 1980 film version of the opera.
URI
https://www.kci.go.kr/kciportal/ci/sereArticleSearch/ci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229212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14443
ISSN
1975-3225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S](음악대학) > COMPOSITION(작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비텔리아의 양가감정, 마르케티의 주이상스.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