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 0

현대일본의 성지순례: 아트의 성지 나오시마를 중심으로

Title
현대일본의 성지순례: 아트의 성지 나오시마를 중심으로
Other Titles
The Pilgrimage in Contemporary Japan: Centering on Naoshima as an Art Sanctuary
Author
박규태
Keywords
성지(聖地); 스피리추얼리티; 나오시마; 지중미술관; 이우환미술관; 베네세하우스; 가옥 프로젝트; Sacred Place; Spirituality Naoshima; Chichu Art Museum; Lee Ufan Museum; Benesse House; Art House Project
Issue Date
2019-03
Publisher
한국종교문화연구소
Citation
종교문화비평, v. 35, Page. 194-237
Abstract
일본의 가가와현에 속한 나오시마(直島)는 세토내해에 떠 있는 섬으로, 현대 미술박물관과 현대건축 및 조각품이 유명하여 흔히 ‘아트의 성지’라든가 ‘현대아트의 천국’이라고 불린다. 본고의 목적은 이와 같은 나오시마를 어떤 측면에서 ‘아트의 성지’라고 말할 수 있는지와 관련하여 종교와 차별성을 가지는 대안적 개념으로서의 ‘스피리추얼리티를 염두에 두면서, 미술관의 스피리추얼리티 및 현대아트가 보여주는 빛과 시간과 공간의 스피리추얼리티에 주목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나오시마의 사례를 현대일본에 있어 ‘성지순례의 변용’이라는 차원에서 그 의의를 탐색하는 데에 있다. 종교적 순례와 세속적 투어리즘의 경계가 매우 애매해진 오늘날, 나오시마 아트순례는 분명 새로운 유형의 성지순례로 발전할 만한 가능성을 보여준다. 본고는 특히 스피리추얼리티라는 개념을 매개로 하여 나오시마의 미술관과 현대미술 작품들에 대한 해석을 통해 그런 가능성을 탐색하는 시도이다. 거기에는 “투어리즘은 현대인의 순례”이며, “미술관은 현대의 문화적 순례의 장소이자 하나의 스피리추얼한 중심”이라는 발상이 깔려있다. 나아가 나오시마의 베네세하우스·지중(地中)미술관·이우환(李禹煥)미술관을 세운 안도 다다오(安藤忠雄)의 건축기법에서 엿볼 수 있는 ‘콘크리트의 스피리추얼리티’, 클로드 모네(Claude Monet)의 수련 작품 및 제임스 터렐(James Turrell)의 <에이프럼, 페일블루>·<오픈 필드>·<오픈 스카이>·<달의 뒤편> 등의 작품이 보여주는 ‘물질의 스피리추얼리티’, 그리고 스기모토 히로시(杉本博司)의 <노출된 시간>과 월터 드 마리아(Walter De Maria)의 <시간·영원·시간없음>을 비롯하여 <가도야>(角屋)의 <시간의 바다> 및 <고오(護王)신사>와 같은 ‘가옥 프로젝트(家プロジェクト)’의 작품들과 특히 이우환의 <관계항>·<점으로부터>·<선으로부터> 등의 작품들에 있어 시간과 공간이라는 테마가 만들어내는 ‘여백의 스피리추얼리티’는 공통적으로 모순과 공존하는 지혜가 무엇보다 요청된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Naoshima (直島) in Kagawa Prefecture is an island in the Seto Inland Sea that is known for its modern art museums, architectures and sculptures. And it is often called ‘Art Sanctuary’ or ‘Paradise for Contemporary Art’. The purpose of this essay is to reveal the meaning of Naoshima as art sanctuary from the perspective of ‘changing pilgrimage’ in contemporary Japan, giving special attention to ‘spirituality of museum’ or ‘spirituality of light, time, and space’. Nowadays when the boundary between the religious pilgrimage and the secular tourism has increasingly become ambiguous, the art tourism into Naoshima shows a new type of pilgrimage. This essay makes an attempt to elucidate such possibility of a new pilgrimage by interpreting the artifacts and the museums in Naoshima such as Chichu Art Museum, Lee Ufan Museum, and Benesse House, referring to the notion ‘spirituality’ that differs from ‘religion’. In so doing, I will argue that the modern tourist is a kind of the secular pilgrim and the tourism is different kind of pilgrimage of modern man, and that the museum is a modern site of cultural pilgrimage as well as a spiritual center. In conclusion, this essay will send a message that we can get some wisdom to live together with every kind of contradictions through ‘spirituality of concret, material, and a blank space’. ‘Spirituality of concrete’ might be seen from the construction technic of Ando Tadao who built Benesse House, Chichu Art Museum, and Lee Ufan Museum as well. And Claude Monet’s Water Lily works, James Turrell’s works such as Afrum, Pale Blue·Open Field·Open Sky·Backside of the Moon show us ‘spirituality of material’. Finally ‘spirituality of a blank space’ would be brought from the theme of time and space in the works such as Time Exposed by Hiroshi Sugimoto, Time/Timeless/No Time by Walter De Maria, Go Shrine and Sea of Time in Kadoya(two examples of Art House Project), Lee Ufan’s series of Relatum·From Point·From Line in particular.
URI
http://kiss.kstudy.com/thesis/thesis-view.asp?key=3669771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12507
ISSN
1739-054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LANGUAGES & CULTURES[E](국제문화대학) > JAPANESE STUDIES(일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