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7 0

정읍(井邑)과 수제천(壽齊天)의 제문제-지역성과 갈래의 성격 및 형식․악조 등을 중심으로-

Title
정읍(井邑)과 수제천(壽齊天)의 제문제-지역성과 갈래의 성격 및 형식․악조 등을 중심으로-
Other Titles
A Study on the Problems Related to <Jeongeup> and <Sujecheon> -Focusing on Locality, Classification, Form and Akjo-
Author
김영운
Keywords
정읍; 정읍사; 수제천; 후강전; 금선조; 백제가요; Jeongeup; Jeongeupsa; Sujecheon; Hugangjeon; Geumseonjo; Baekjegayo
Issue Date
2016-12
Publisher
한국국악학회
Citation
한국음악연구, v. 60, Page. 21-46
Abstract
현재 전승되는 조선시대 궁중음악 중 향악을 대표하는 악곡인 <수제천(壽齊天)>은 백제의 옛 가요로 알려진 <정읍>과의 관련성이 주목을 받고 있다. <수제천>의 본래 이름인 <정읍>은 오늘날의 전라북도 정읍시와 이름이 같아서, <수제천>이 본래 정읍지방의 옛 음악인지도 관심의 대상이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이와 관련한 많은 논의가 있었으나, 아직도 합의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 또한 조선 초기의 악보와 악서에 실린 <정읍>과 현재의 <수제천>이 같은 계통의 악곡인지도 여전히 논란의 대상이다, 그리고 최근에는 수제천의 악조와 관련한 이견도 제시되고 있어 이들 논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 이 글에서는 위에서 제시된 여러 문제를 검토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1. <정읍>은 백제시대 정읍지방의 민요였으며, 한 행상인의 아내가 익숙한 민요 가락에 자신의 심경을 얹어 표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정읍>은 고려시대에 궁중무용의 반주곡으로 수용되었으며, 현재는 <수제천>이라는 기악곡으로 전승되고 있다. 2. 조선 전기 악보와 악서에 수록된 <정읍>은 3장으로 구성된 악곡으로, 2장은 1장의 반복이며, 3장은 1․2장을 4도 높게 변주한 것이다. 3. 현행 <수제천>의 악조는 1․2장이 남려계면조, 3장 3~6장단은 태주계면조이며, 3장 7장단에서 다시 남려계면조로 변조하고, 4장 제2장단에서 임종평조로 변조하여 악곡을 마친다. 이처럼 악조를 바꾸는 과정에서 3장 1․2장단과 4장의 첫 장단은 변조과정에서 교량역할을 하는 부분이다. 4. 조선 전기의 <정읍>과 현행 <수제천>은 악곡 형식구조의 공통점과 장단구조의 유사성, 그리고 ‘빗가락정읍’이라는 별칭으로 인하여 동일계 악곡으로 확인된다. 다만 500여년 이상의 시차를 지닌 두 악곡에서 발견되는 상이점은 시대에 따른 다양한 변화의 흔적이 적층된 결과로 보인다. ‘한국 궁중음악의 백미(白眉)’로 일컬어지는 <수제천>의 존재와 그 전승 의미는 다음과 같다. 첫째, 백제시대 정읍지방의 민요인 <정읍>이 1,000여년 이상의 오랜 시간동안 다양하게 변모되면서 오늘날 한국의 전통음악을 대표하는 악곡의 하나로 전승되고 있다는 점. 둘째, 현전 궁중음악 중 5음음계 계면조의 악곡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남려계면조, 태주계면조 등 5음음계 계면조의 악곡이 남아 옛 궁중음악의 자취를 남기고 있다는 점. 셋째, <수제천>은 궁중음악으로서는 매우 드물게 악곡 도중에서 악조를 바꾸는 음악적인 다양성을 지닌 음악이다. 이는 <수제천>이 단순한 의례주악용 음악이나 무용반주의 기능에 머무르지 않고, 변조를 통하여 다양한 음악적 미감(美感)을 추구한 음악임을 보여준다. 넷째, <수제천>은 민요가 궁중음악으로 수용되어 국가적인 의례에서 연주된 음악이다. 이처럼 민요가 궁중음악으로 수용되었다는 사실은 백성을 국가의 근본으로 여기는 ‘예악사상’ 구현의 상징적인 의미를 드러낸다. “Sujecheon” is a representative hyangak (Korean indigenous music) and the court music currently transmitted from the Joseon period. Its relation to “Jeongeup”, known as a traditional popular song of Baekje Kingdom, has attracted academic consideration. “Jeongeup”, an original name of “Sujecheon”, is also a name of a village located in Jeollabuk-do province and this generates a question whether “Sujecheon” used to be a local song of the Jeongeup region. Although there has been much discussion about this issue in related academic fields, scholars have not yet reached a conclusive agreement. A comparative study has been still going on to decide whether the “Jeongeup” notation in Daeakhubo, the compilation of notation dated early Joseon period, and present “Sujecheon” are the same music. In addition, a new perspective was proposed a few years ago about the akjo (music structure, the modes and scales) of . Appropriate research is necessary for such issues. This paper has carried out a study to review all related problems and reached following conclusions. “Jeongeup” was a folk song of Jeongeup region during the period of Baekje Kingdom. It is traced that a wife of a peddler expressed her emotions with lyrics to sing upon an existing melody of a folk song familiar to her. “Jeongeup” was later adopted as an accompanying music for court dance during the Goryoe period and is now transmitted as an instrumental piece titled “Sujecheon”. Both “Jeongeup” score listed in the notation book of early Joseon period and present “Sujecheon” share similarity in their music forms and Jangdan structure. Current “Sujecheon” is also called “Bitgarak Jeongeup”. Based on these points, it is quite possible to conclude they should be the same piece. Current “Sujecheon” is in gyemyeonjomode, transposed to higher key in the third section and finally modulated to pyeongjomode in the fourth section, to end. The musical and cultural significations of “Sujecheon” as the best representative piece of all Korean traditional court music can be described as below. First, a folk song with the same name in a village named “Jeongeup” in Baekje Kingdom period has long been transmitted for about 1,000 years reshaping itself in many different ways and survived as one of the representative piece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Second, even though it is hard to find pentatonic gyemyeonjo in the existing traditional court music, “Sujecheon” is valuable that it still holds the characteristics of traditional court music in its pentatonic scale in Gyemyeonjomode, including A Gyemyeonjo, F Gyemyeonjo. Third, “Sujecheon” is unique especially in that it adds musical diversity to itself through modulation in the middle. This proves that “Sujecheon” is not merely a functional music for ritual or dance accompaniment but carries aesthetic value music-wise, specially through modulating itself. Fourth, originally a folk song, “Sujecheon” was later adopted into court music and then played for state rites. Incorporating a folk song into court music reflects the symbolic meaning that “the ideology of the rite and music (Yeak ideology)’ is realized on the belief that people are the basis of nation.
URI
https://www.earticle.net/Article/A298609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01489
ISSN
1975-4604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S](음악대학) > KOREAN TRADITIONAL MUSIC(국악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