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0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의 법적지위 - 대법원 2015. 10. 29. 선고 2014다13044 판결 -

Title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의 법적지위 - 대법원 2015. 10. 29. 선고 2014다13044 판결 -
Other Titles
The status of “Joinder-Party Auxiliary Intervenor”
Author
한충수
Keywords
공동소송적보조참가인; 소취하; 재심의 소 취하; 유사필수적 공동소송; Joinder-Party Auxiliary Intervenor; withdrawal of claims; a withdrawal of claims for reopening of civil judgment; pseudo-necessary suit group litigation
Issue Date
2016-08
Publisher
법조협회
Citation
법조 최신판례분석, v. 65, NO. 7, Page. 583-600
Abstract
대법원은 이 사건 대상판결(대법원 2015.10.29. 선고 2014다13044 판결)에서 재심의소가 제기된 상태에서 공동소송적 보조참가가 있는 경우 피참가인은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의 동의 없이 재심의 소를 취하할 수 없다고 판시하고 있다. 이러한 대법원의 결론은 타당하지만 재심의 소가 아닌 일반적인 통상의 소송절차였다면 피참가인은 공동소송적 보조참가인의 동의없이 소를 취하할 수 있다는 종전의 판결(대법원 2013.3.28. 자 2012아43 결정ᅠ 및 대법원 2013.3.28. 선고 2011두13729 판결 등)을 계속 유지하고 있어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이론적으로는 재심의 소가 제기된 후 그 소가 취하되어도 다시 재심의 소를 제기할 수 있음은 당연하므로 소취하와 달리 취급할 법리적인 이유는 사실상 없다. 더구나 공동소송적 보조참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피참가인이 소취하를 하는 경우 참가인은 당사자적격이 없어 실질적으로 청구를 포기하는 것과 같은 결과가 되므로 재심의 소뿐 아니라 통상의 소취하 역시 피참가인 단독으로 할 수 없다고 봄이 타당하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 사건 대상판결의 결론은 타당하나 재심의 소와 통상의 소에 대한 취하를 구분 짓는 기존 대법원의 견해를 유지하는 것은 폐기됨이 마땅하다. A withdrawal of claims(Klagerücknahme) for reopening of civil judgment(Wiederaufnahme des Verfahrens) by the party without agreement of Joinder-Party Auxiliary Intervenor(hereafter called just “intervenor”, Streitgenössische Nebenintervention) should be because a withdrawal of claims for reopening of civil judgment must be harmful to intervenor. However, Korean Supreme Court has insisted that a assisted party could withdraw a ordinary claim without consent of the intervenor even though the effect of the judgment(such as res judicata) should be extended to the intervenor(Korean Supreme Court Judgment 2014Da13044). In addition, Joinder-party Auxiliary Intervention is quite different from the “pseudo-necessary suit group litigation(prozessrechtlich notwendige Streitgenossenschaft)“ because the intervenor can not have the standing in the litigation. If the assisted party withdraw litigation at her discretion, the action should be terminated even though the intervenor wanted to maintain the litigation. Usually the intervenor is real interested party such like bankrupt debtor as in this case. Therefore, the assisted party may not withdraw litigation without consent of the intervenor even in ordinary claims and in this respect, the Korean Supreme Court’s rulings should be changed in the near future.
URI
http://kiss.kstudy.com/thesis/thesis-view.asp?key=3464877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75124
ISSN
2508-4216
DOI
10.17007/klaj.2016.65.7.016
Appears in Collections:
SCHOOL OF LAW[S](법학전문대학원) > Hanyang University Law School(법학전문대학원)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