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조 합주곡의 음악적 특징

Title
김희조 합주곡의 음악적 특징
Authors
심상욱
Advisor(s)
안성우
Issue Date
2018-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Doctor
Abstract
국문초록 김희조는 작곡가, 지휘자, 교육자 등 다양한 분야에 활동하면서 음악창작을 위해 일생을 바친 음악계의 거장이다. 그의 음악 창작 바탕에는 항상 전통과 민족의 혼이 깃들어 있다. 김희조의 창작음악 작품에서 국악 또는 양악의 구분은 의미가 없다. 즉 국악기를 활용하든, 아니면 국악기와 양악기의 혼합편성이든 그의 작품 내용은 전통음악 어법을 지닌 우리 음악이다. 왜냐하면 그의 작품에는 선율진행의 음 간격과 리듬 및 박자・장단을 통한 악곡구성 방법 등 전체적으로 전통음악의 음악적 요소를 최대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고에서는 김희조의 <합주곡> 11곡을 대상으로 악곡구성과 작곡기법 및 지휘법을 분석하여 김희조 <합주곡>이 지니는 음악적 특징을 살펴보았다. <합주곡 1~11번>은 크게 세 가지 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 첫째, <합주곡 1・2・3・4번>의 주제선율은 시나위풍인데, 이는 각 합주곡 간에 긴밀한 유대감을 형성하면서 작곡하였다. 둘째, <합주곡 5・6・7번>은 서양음악적 작곡기법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였으며, 나타냄 말을 요구하고 있고, 화음을 사용함으로써 음향의 풍성함을 표현할 수 있도록 작곡하였다. 셋째, <합주곡 8・9・10・11번>은 앞의 다른 합주곡들과 달리 작곡자가 부제를 붙여, 표제음악 성격이 드러나도록 작곡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김희조 <합주곡> 전곡에 나타난 음악적 특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김희조 <합주곡> 시리즈의 악기편성은 당적(소금)・대금・피리・해금・가야금・거문고・대아쟁・장고・큰북 등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또한 각 악곡의 특징적 요소를 표현하기 위하여 이에 적합한 악기를 추가로 편성하기도 하였다. 둘째, 조성 및 기보법을 살펴본 결과, 민속악적인 색채를 지닌 <합주곡 1~7번>은 산조가야금과 산조대금을 편성하고, 기보는 산조대금 5관청(E♭본청)인 G=黃으로 하였다. 그러나 <합주곡 8번>부터는 17현가야금과 정악대금이 도입되면서 본격적으로 실음기보가 사용되었다. 보표에 있어서도 변화가 나타났는데 <합주곡 1~7번>에서는 모든 악기가 높은음자리표를 사용하였지만 <합주곡 8번>부터는 현악기의 보표에 낮은음자리표와 큰보표를 도입하였다. 셋째, <합주곡> 11곡에서 활용한 박자와 장단은 <합주곡>의 선율 전개방식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하였다. 박자의 경우는 주제선율을 중심으로 사용하고, 장단은 박자와 교차적으로 진행하면서 지속적으로 곡의 분위기를 변화시킨다. 넷째, 작곡기법을 살펴본 결과 김희조 <합주곡> 전곡은 전통음악적인 어법과 서양음악적인 기법을 적절하게 사용하였다. 김희조 <합주곡> 11곡의 각 악곡들은 주제선율을 분명하게 제시하고, 각 부분에서 주제선율의 확대 및 축소・모방・변형 등 다양한 작곡기법을 활용하여 음악의 변화를 주고 있다. 또한 각 <합주곡>은 전조 및 장단과 박자의 변형으로 새로운 연주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다섯째, <합주곡> 11곡의 지휘법은 장단과 박자에 따라 기본 지휘도형을 사용한다. 그러나 장단과 박자에서 혼합형의 리듬이나 주요한 선율진행에 연주의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서는 legato beat, expressive legato beat, staccato beat를 박자의 빠르기와 장단에 따라 구분하여 사용하였다. 김희조는 <합주곡> 전곡을 20여 년에 걸쳐 단악장 형식으로 작곡하였으며, 선율이나 리듬적으로 다양성과 통일성을 꾀하면서 각각의 악곡을 개별적인 예술 작품으로 완성하였다. 또한 <합주곡> 전곡의 작곡기법은 서양음악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지만, 내용면에서는 전통음악 어법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으므로, 전통음악에 바탕을 둔 창작음악의 중요성을 다른 작곡자들에게 일깨워 주고 있다. 이러한 <합주곡>의 특징을 통하여 김희조의 탁월한 음악성과 예술성을 엿볼 수 있다. 김희조의 <합주곡> 전곡은 그가 평생 동안 연구한 민요・판소리 등 민속음악과 그의 음악적 역량을 응축한 <합주곡 1번>이 작곡된 이후 <합주곡 2~11번> 작품에 걸쳐서 유사한 선율진행 방식과 리듬 표현・작곡기법 등이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있다. 이는 김희조 작품에서 음악적 지문처럼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 작곡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 김희조가 남긴 11곡의 <합주곡>은 국악관현악의 살아있는 역사인 동시에 국악창작에 입문하는 초보 작곡자들의 표본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점을 볼 때 김희조의 합주곡 작품이 한국 창작음악의 역사에 기여한 바가 매우 크며 향후 <합주곡> 이외의 작품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본다.
URI
http://www.dcollection.net/handler/hanyang/000000106101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69156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KOREAN TRADITIONAL MUSIC(국악학과) > Theses (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