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 0

신문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성범죄 사건 보도의 관점 비교연구

Title
신문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성범죄 사건 보도의 관점 비교연구
Other Titles
A Comparative Study of Newspapers' Perspective on Sex Crimes By Ideology
Author
조호연
Alternative Author(s)
Cho Ho Yun
Advisor(s)
한동섭
Issue Date
2018-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는 신문의 정치적 성향이 다른 이슈의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성범죄 보도에서도 관점의 다양성과 차이를 낳는 지를 알아보기 위해 보수 성향의 조선일보와 진보 성향의 한겨레의 성범죄 사건 보도를 분석했다. 분석 대상 사건으로는〈나주성폭행사건〉과〈S대교수 성추행 사건〉,〈김모 검사장 음란행위 사건〉,〈연예인 박모씨 성폭행 혐의 고소 사건〉등 최근 5년 동안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언론의 주목을 받은 4개의 성범죄 사건을 선정했다. 분석 결과 정치적 성향이 다른 두 신문의 성범죄 사건에 대한 관점과 보도 양태는 차이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차이는 성범죄 원인 및 책임, 성범죄 해결책, 범인에 대한 평가와 인권, 공인에 대한 보도와 알권리, 초상권, 보도 상업주의 등 거의 전 평가요소에 걸쳐 나타났다. 성범죄 원인 및 책임에 대해 두 신문의 보도 관점은 개인의 일탈과 폭력적 사회문화로 규정할 수 있는‘개인 대 사회’의 구도로 뚜렷하게 갈렸다. 조선일보는 성범죄 원인과 책임을 범인 개인의 일탈로 보는 반면 한겨레는 개인의 일탈과 함께 폭력적 사회문화도 문제로 보고 있었다. 성범죄 원인과 책임에 대한 엇갈린 시각 때문인지 두 신문은 성범죄 범인에 대한 처벌에 있어서도 극형이나 사회로부터의 영원한 격리와 재사회화로 엇갈린 입장을 나타냈다. 두 신문의 이런 판단은 성범죄 범인 및 가해자를 사이코패스나 짐승 등 일반인과 다른 존재로 보는 평가와, 자신보다 약한 사람을 공격하는 범죄자이지만 일반인과 다름없는 사회구성원이라고 보는 평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흉악한 성범죄자의 경우,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인 초상권 보호 문제에서 두 신문이 엇갈린 입장을 나타낸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이같은 두 신문의 엇갈린 성범죄 보도 양태는 기존 체제를 옹호하려는 보수적 성향과 기존 체제의 개선을 추구하는 진보적 성향에 의한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그런데 두 신문은 공인이 범인 혹은 가해자인 성범죄 사건의 경우 초기부터 범인 혹은 가해자인 공인의 얼굴 사진과 이름, 나이 등 신상과 혐의사실을 공개하는 보도 양태를 공통적으로 드러냈다. 공인의 성범죄 보도에서는 정치적 성향과 무관하게 무죄추정의 원칙이나 피의사실공표금지의 원칙, 인권보다는 국민의 알권리가 더 공익에 부합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두 신문은 공인의 성범죄 사건을‘상품화’하는 상업주의적 보도 양태에서는 또다시 엇갈리는 태도를 보였다.
This study analyzed the reports on sexual assault cases covered by two different media–the conservative Chosun Ilbo and the progressive Hankyoreh -in order to examine whether the political tendency of the newspapers causes a difference and diversity in perspective when reporting sexual assault cases as it often does in reports of other categories. Four sexual assault cases that received a lot of attention from the media during the past five years were selected for analysis: “Naju rape case”, “S Univ. professor’s sexual harassment case”, “Chief prosecutor Kim’s lewd act case”, and “Celebrity Mr. Park’s rape charge case.” The result of the analysis confirmed that the difference in perspective and style in reporting sexual assault cases by the two newspapers were clearly evident. Such differences were found in almost all assessment criteria
cause and responsibility of sexual assault, solution for sexual assault, evaluation of the criminals and their human rights, coverage of the public figures and the public’s right to know, portrait rights, and report commercialism. In regards to the cause and responsibility of sexual assault, the two newspapers’ reporting points of view were clearly divided into the dynamics of 'personal versus social' that can be framed as an individual wrongdoing or a violent social culture. The Chosun Ilbo pointed the cause and responsibility of sexual assault to an individual deviation of a criminal, while the Hankyoreh mentioned both individual wrongdoing and violent social structure for the cause and responsibility. For the punishment of the sexual assault criminals, the Chosun Ilbo supported capital punishment or permanent separation from the society while the Hankyoreh preferred re-socialization of the criminals. Such difference in stances may have to do with their different perspectives on the cause and responsibility of sexual assault: one media sees the sexual assault criminals and offenders as abnormal beings like psychopaths or animals, while the other sees them as criminals who violated the weaker females, yet still as normal members of the society. In the same context, the two newspapers seem to be in a different position regarding the protection of portrait right, which is the fundamental right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of the vicious sex offenders. It can be interpreted that the different reporting styles of these two newspapers on sexual assault have to do with the conservative tendency to protect and maintain the preexisting system and the progressive tendency to seek for the improvement of the current system. However, in case for which a public figure was the offender or criminal of the sexual assault case, both newspapers exhibited a similar reporting style
they disclosed the profile and accusation details of the person, including his or her portrait, name, age and etc., in the early stage. In reporting the public figure’s sexual assault cases, regardless of the political tendency, both media believed that the public’s right to know was more important for the public interest than the presumption of innocence, the prohibition of publication of criminal facts or the human right. Nonetheless, the two newspapers once again showed different attributes in commercialistic reporting manners that 'merchandizes' the sexual assault of a public figure.
URI
http://www.dcollection.net/handler/hanyang/000000106129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68771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JOURNALISM AND MASS COMMUNICATION[S](언론정보대학원) > 신문잡지출판전공 > Theses(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