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6 0

배위의 숭유론 고찰

Title
배위의 숭유론 고찰
Other Titles
Study on Chongyoulun of Peiwei
Author
김태용
Keywords
배위; 숭유론; 유; 외자; 존의
Issue Date
2013-03
Publisher
한국철학사연구회
Citation
한국철학논집,36(0),p.259-291
Abstract
이 글은 배위의 「숭유론」을 문제의식과 철학사상 두 부분으로 나누어, 그것이 갖는 목적과 의미를 고찰한다. 「숭유론」의 문제의식은 다음 세 가지이다. 첫째, 노자의 중심사상을 ``허무``로 규정하는 것은 오해이다. 둘째, 과거의 사상가들이 ``허무론``을 제대로 비판하지 못하여 그것의 확산을 억제하지 못했다. 셋째, 귀무론의 유행은 생활풍속의 문란과 사회질서의 붕괴를 초래한다. 이러한 문제의식에 기초하여 배위는 ``유``를 천지만물의 존재와 운동의 근거로 하는 다음과 같은 철학사상을 건립한다. 첫째, ``도``는 ``만유``의 종합일 뿐이고, ``만유`` 밖에 있는 추상적 실체가 아니다. 둘째, ``무``는 ``유``가 없어진 상태일 뿐이고, ‘유’는 오로지 ‘유’로부터 말미암아 이루어진다. 셋째, ``유``는 독립적 실체가 아니기 때문에 외재의 ``유``에 의존해 생존한다. 그러므로 외재의 ``유``를 파악하는 것이 존망의 관건이다. 넷째, ``만유``는 상호 의존하는 관계에 있기 때문에 ``만유``는 함께 있어도 서로 해하지 않는다. 인류도 상호의존적 관계를 맺어야만 살아갈 수 있는 존재이다. 그러므로 존재론적으로 사회제도와 윤리는 인간세계에 반드시 필요하다. 이처럼 배위는 ``만유``의 ``상호의존``이라는 존재론적 특성을 기초로 ``도덕질서``의 정당성을 확보하여 무너진 생활풍속과 사회질서를 다시 세우려한다.
URI
http://kiss.kstudy.com/thesis/thesis-view.asp?key=3130949http://hdl.handle.net/20.500.11754/54021
ISSN
1598-5024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S](인문과학대학) > PHILOSOPHY(철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