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기 화성·오산지역 고고학적 변화양상 연구

Title
한성백제기 화성·오산지역 고고학적 변화양상 연구
Other Titles
Study on the Archaeological Changes in Hwaseong and Osan Area in the Hansung Baekje Period
Author
맹소희
Alternative Author(s)
Maeng, So Hee
Advisor(s)
안신원
Issue Date
2017-08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Master
Abstract
본고에서는 분묘와 주거지, 출토유물의 분석을 통해 한성백제기 화성·오산지역의 고고 학적 변화양상과 그러한 변화가 나타나게 된 요인을 추정해보았다. 먼저 화성·오산지역 의 고고학적 변화양상을 파악하기 위해 분석대상의 유적을 21개소를 밀집되어 있는 분 포에 따라 5개의 권역으로 구분하였다. 각 권역별 고고학적 변화양상과 특징에 따라 크 게 2개의 그룹으로 설정하였으며, 2개의 그룹은 한성백제중앙의 문화를 받아들이는 정 도가 상이하게 확인되었다. 첫 번째는 화성 마하리 권역과 화성 화산동 권역, 화성 발안리 권역으로 비교적 이른 시기부터 한성백제중앙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면서 한성백제중앙의 문화가 유입된 것으 로 판단된다. 분묘유적에서는 기존의 토광묘에서 한성 1기에 석곽묘, 한성 2기에 석실 분으로의 묘제의 변화양상이 특징적이며, 주거유적에서는 비교적 높은 비율의 ‘凸’자형 의 주거지와 벽주식의 오·육각형 주거지, ‘ㅡ’자형구들, 한성 1기의 한성양식토기 등장 이 특징적이다. 두 번째는 오산 수청동 권역과 화성 요리 권역으로 한성백제중앙의 문화가 첫 번째 그룹에 비해 비교적 덜 적용된 것으로 판단된다. 분묘유적에서는 마한의 전통적인 묘제 인 주구토광묘와 분구묘가 한성 2기까지 확인되는 것이 특징적이다. 주거유적에서는 오·육각형 주거지와 ‘ㅡ’자형구들의 부재와 ‘凸’자형 주거지가 극히 적은 비율로 확인되 는 반면, (장)방형 주거지와 ‘ㄱ’자형구들이 빈번하게 확인되는 것이 특징적이다. 주거유 적에서 한성양식토기는 한성 2기 이후에 등장한다. 이를 통해 수청동·요리 권역은 한성백제중앙의 문화가 유입된 이후에도 재지세력이 독자성을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본고에서는 이에 대한 원인으로 높은 농업생산력을 가질 수 있는 지리적 특징으로 인하여 비교적 우수한 경제적 배경을 가지 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추정하였다. 결론적으로 한성백제중앙의 지방사회에 대한 정치적 전략은 지방사회의 독자성을 인정하는 선에서 이루어졌으며, 한성백제기 화성·오산지역 에서는 비교적 우수한 경제적 배경을 가진 수청동·요리 권역에서 재지세력의 독자성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URI
http://dcollection.hanyang.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103051http://hdl.handle.net/20.500.11754/33329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CULTURAL ANTHROPOLOGY(문화인류학과) > Theses (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