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collo della Musica,’ 혹은 몬테베르디의 음악적 근대성 : 몬테베르디, 베르트, 마렌치오의 《Cruda Amarilli》 를 중심으로

Title
‘Oracollo della Musica,’ 혹은 몬테베르디의 음악적 근대성 : 몬테베르디, 베르트, 마렌치오의 《Cruda Amarilli》 를 중심으로
Authors
정경영
Keywords
몬테베르디; Monteverdi; 베르트; Wert; 마렌치오; Marenzio; Cruda Amarilli; 과리니; Guarini; 음악붙이기; Musical Setting; 음악적 근대성; Musical Modernity
Issue Date
2015-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서양음악연구소
Citation
음악이론연구, v. 24, Page. 36-78
Abstract
이 글은 베르트, 마렌치오, 몬테베르디의 《Cruda Amarilli》를 비교하고 있다. 그 중 몬테베르디의 음악붙이기는 매우 독특하다. 베르트와 마렌치오가 시가 표현하는 것을 그저 ‘따라가고’ 있다면, 몬테베르디의 음악붙이기는 시에 대한 분석적이고 체계적인 독서를 통하여 그 의미론적 차원을 드러내고 있다. 몬테베르디는 과감히 모티브를 반복하여 사용과 선법의 모호성을 통하여 시의 의미를 나타내려고 하는 것이다. 당대의 다른 작곡가들이 음악붙이기에서 수사학의 원칙을 따르고 있다면 몬테베르디는 18세기에 비로소 자리잡는 감정과 생각의 분류법을 음악을 통해 나타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의미에서 몬테베르디의 음악붙이기는 음악적 근대성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The paper compares different settings of Cruda Amrilli by Wert, Marenzio, and Monteverdi. Monteverdi’s setting is unique among them. If Wert’s and Marenzio’s setting just follow the poetry’s superficial expressions and literal meanings, Monteverdi’s setting reveals the profound semantic demesion of the poetry through analytical and systematical reading of it. He daringly employs reiterations of a motif and uses the modal ambiguities as means of expressing the deeper meaning of the poetry. While the ohter composers follows the rhetorical rules in their setting, Monteverdi seems to follow the way of classification which governs the musical world around 18th-century. In that sense, Montevedi’s setting implies the musical modernity.
URI
http://kiss.kstudy.com/journal/thesis_name.asp?tname=kiss2002&key=3326152http://hdl.handle.net/20.500.11754/25537
ISSN
1975-3225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S](음악대학) > COMPOSITION(작곡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