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문화융성정책에 내재된 문화정체성의 비판적 소고

Title
영국의 문화융성정책에 내재된 문화정체성의 비판적 소고
Other Titles
Critical study of Cultural Identity in Cultural Prosperity Policy of United Kingdom
Authors
최은경
Keywords
창의산업; 문화정체성; 세계화; 쿨 브리타니아; Creative industries; Cultural identity; Globalization; Cool Britannia
Issue Date
2015-05
Publisher
청운대학교 방송·예술연구소
Citation
미디어와 공연예술연구 제10권 1호 (p.41-70)
Abstract
본 연구는 영국의 문화융성정책이 내포하고 있는 문화정체성과 세계화를 비판적으로 논의하고자 1990년대 영국에서 발현된 ‘창의산업’ 정책을 탐구하고 있다. 세계화와 정권 교체라는 국내외적 시대 상황과 깊은 관련을 맺고 있는 영국의 문화융성정책은 내적으로는 전통과 현대 문화를 경제와 산업에 동원해 신경제성장 동력으로 발전시키고자 했고, 외부로는 영국이라는 국가에 대한 이미지 쇄신 및 국가 결속력을 높이고자 했다. 특히 영국이 가지고 있는 다문화주의적 문화 정책성은 세계화 시대 상당히 부합하는 정신으로 다민족의 역사를 통합해 이끌고자 했던 당시 정치 상황에서도 관심을 두었던 주제이다. 결국 영국적인 것을 공감하고 만들면서 공유할 수 있도록 문화 정체성을 강조했던 영국정부는 창의산업이라는 문화융성정책을 계획하며 주도적으로 이끌었고, 그 지원 분야도 소설, 시 같은 문학뿐만 아니라 현대 미술, 패션, 영화, 도서, 텔레비전, 스포츠 그리고 대중음악까지 이르렀다. 특히 1990년대 후반에는 ‘쿨 브리타니아’라는 구호를 통해 전통과 현대 문화의 대중화, 상업화 프로젝트를 시행하면서 유니언 잭은 대중에게 이전보다 더욱 개방되었고, 브릿팝에서는 영국의 문화정체성을 보다 강화시키는 많은 사건들이 일어났다. 결국 문화를 통해 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는 정책의 논리는 문화를 융성해야 하는 궁극적인 목적과 부합되는 부분도 있지만, 대치되는 지점도 분명히 존재하면서 창의산업 정책은 여러 가지 우려되는 상황을 낫기도 했다. 하지만 글로벌 문화 시장이 더욱 활발하게 교류·확산되는 세계화 시대, 문화융성정책은 문화 정체성을 지켜야 하면서 동시에 정치, 사회, 경제적으로 현명하게 접근하고 활용해야 하는 중요한 대상이 되었다. This study explores the idea of cultural identity and globalization in cultural prosperity policy of UK. During 1990s, British government announced ‘creative industries’ as well as reformed the government organization. When the era faced the wave of globalization, British government led by New Labor party most of all need to find the next generation of economic growth engine but at the same time, the new government committed to unify the cultural identity which is constituted by four nations internally. The culture policy multiculturalism based also relevant to the global wave, such as globalization and neoliberalism. Therefore the creative industries targeted to broad range of cultures, for instance the policy supported from modern art, fashion, movie, books, television and pop music. Particularly the slogan of policy, ‘Cool Britannia’ became successful and influence to the cultural identity as the case of Britpop. The initial purpose of cultural prosperity policy left enormous legacy and influence to changing the idea of culture although the policy has significant considerations.
URI
http://db.koreascholar.com/article?code=301353http://hdl.handle.net/20.500.11754/24298
ISSN
1975-8928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 INSTITUTE[S](부설연구소) > HANYANG PEACE INSTITUTE(평화연구소)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