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명시(絶命詩) 연구

Title
절명시(絶命詩)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Death Poem
Authors
박동욱
Keywords
절명시; 絶命詩; 자만시; 自挽詩; 만시; 挽詩; 순절; 殉節; 죽음; Death Poem; Assumed Death Poem; Condolatory Poem; Dying for Own`s Chastity; Death
Issue Date
2015-03
Publisher
한국한문학회
Citation
한국한문학연구, NO 57, Page. 501-531
Abstract
세상을 뜨기 전에 마지막으로 남긴 시를, 절명시(絶命詩), 절필시(絶筆詩), 임명시(臨命詩), 임형시(臨刑詩), 사세시(辭世詩), 필명시(畢命詩), 자만시(自挽詩)라고 한다. 병으로 인해 회복이 불가능할 때나, 스스로 순절(殉節)을 결심하며 결행하기 전, 또는 정치적인 이유로 처형되기 전에 쓴 작품들로, 모두 죽음을 돌이킬 수 없을 때 전하는 마지막 전언(傳言)인 셈이다. 고승들이 입적할 때 수행을 통한 깨달음을 전하는 마지막 말이나 글을 임종게(臨終偈)라 한다. 다른 말로는 열반게(涅槃偈)․열반송(涅槃頌)․입적게(入寂偈)라고도 한다. 통상 육신의 허망함, 대자유를 얻은 해방감, 삶의 부질없음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일반 유자(儒者)들의 절명시가 삶의 연속성에서 죽음을 바라보는 것과는 달리, 임종게는 죽음이 삶과의 완전한 단절을 의미하는 것으로 파악한다. 보통 임종게는 이승에서의 가치나 인연에 전혀 연연하지 않고, 종교적 신념을 깔고 있으므로 절명시와는 별도의 문제로 다룰 필요가 있다. 절명시나 자만시 모두 자신의 죽음을 기록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절명시는 자만시보다 죽음과 더 지근(至近)한 거리에 있다. 자만시가 언제 맞을지 모를 죽음을 예비하는 성격이라면, 절명시는 회생(回生) 가능성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삶의 마지막을 정리하는 성격이 강하다. 표제(表題)가 자만(自挽)으로 되어 있지만, 죽음에 임박해서 지은 시라면 절명시로 분류하는 것이 온당해 보인다. 절명시는 다른 어떤 문학 작품보다 죽음에 근접해 있다. 죽음을 예기해서도, 타인의 죽음을 목격해서도 아닌 자신의 죽음에 대한 날 것 그대로의 기록인 셈이다. 절명시가 아직도 유효한 메시지가 되는 이유는 생의 마지막 순간에 아직은 살아있는 우리에게 주는 마지막 전언이기 때문이다. The death poem means the last poem written right before death. It is written as the last message left when the death is only way to choose including when it is impossible to live due to diseases, when dying for one``s chastity or when being executed due to political reasons. The death testament is the last message or writing which high priests express their enlightenment through asceticism when passing into Nirvana. Although the death poem by Confucian scholars look death on the continuity of life, death is the complete severance from life in the death testament. Death poem or assumed death poem have the same feature that the authors wrote their own death. However, the death poem is closer to death than the assumed death poem. Assumed death poem is to prepare the death which they are not sure when it comes. On the contrary, the death poem more tends to settle the last moment of life without any possibility for recovery. The death poem is closer to death than any other literary works. It``s the records on the own``s death itself. It``s not written by estimation on death or by observing others`` death. The death poem is the message which is still effect because it is the last message to ourselves still alive at the last moment of life.
URI
http://kiss.kstudy.com/journal/thesis_name.asp?tname=kiss2002&key=3311361http://hdl.handle.net/20.500.11754/22608
ISSN
1228-128X
Appears in Collections:
ETC > 연구정보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