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업의 대(對)중국 직접투자와 생산성 효과: 중국 내 자회사를 중심으로

Title
우리나라 기업의 대(對)중국 직접투자와 생산성 효과: 중국 내 자회사를 중심으로
Other Titles
Korean Firms’ Outward Foreign Direct Investments and Their Contributions to the Productivity of Parents : Lessons from Chinese Subsidiaries
Authors
임형록
Keywords
중국투자; 자회사; 생산성; 기업규모; 몰입도; 기업성과; FDI; Subsidiary; Productivity; Firm Size; Commitment; Firm Performance
Issue Date
2015-03
Publisher
대한경영학회
Citation
대한경영학회지, v. 28, NO 3, Page. 805-820
Abstract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직접투자는 중국과 이웃과 접해 있다는 지리적 우위와 더불어 생산 및 연구기지라는 전략적 우위에 준해 그 동안 급증해 왔다. 대(對)중국 직접투자의 핵심은 현지 자회사 설립인데, 본 연구는 중국 내 현지 자회사 설립의 결정요인과 함께 중국 현지 자회사가 갖는 생산성 효과의 정도를 계량적으로 추정해 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대(對)중국 직접투자를 시행한 우리나라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후 이들의 자회사에 대한 투자금액이 100만 달러 이상일 경우 연구의 대상으로 삼아 총 132개의 기업 샘플을 확보했다. 기본적으로 본 연구는 더미변수 풀링 회귀분석(pooling least squares dummy variable regression)을 통해 횡단면적 접근을 시도한다. 연구의 방향은 크게 자회사의 규모 및 자회사 몰입도를 결정하는 요인 분석과 함께 자회사의 몰입도가 모기업의 생산성에 미치는 기여도를 측정하는 두 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접근했다. 실증분석 결과 세 가지 중요한 시사점이 도출되었는데, 첫째, 우리나라 대(對)중국 투자의 경우 모기업의 규모가 반드시 자회사의 규모를 결정하는 것은 아니고, 둘째, 우리나라의 중국 진출 기업들의 경우 반드시 중국 내 특별경제구역의 인프라를 향유하기 위해서 자회사의 투자를 단행하는 것은 아니며, 셋째, 중국 내 현지 자회사가 반드시 노동집약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 시도되기보다는 자본집약적 생산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목표를 가지고 있을 개연성을 무시할 수 없다. 이러한 연구결과들은 대(對)중국 투자와 생산성의 관계에 있어 중국 자회사가 반드시 노동력 우위를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는 것만은 아니라는 점을 보여준다. Owing to its locational advantage neighboring to China, a few Korean firms have benefited from China’s rapid economic growth. In particular, Korean firms play as part suppliers for Chinese assembly factories. Korean firms’ subsidiaries are mostly founded as either greenfield investments or joint ventures. We explore a few strategic roles of the Korean subsidiaries for eliciting some useful strategic implications of Korean firms’ outward FDIs to China. For this purpose, we particularly collect Korean parents with more than one million dollar investment in their Chinese subsidiaries. As a result, more than one hudrend parents are included. We attempt to analyze three important issues using pooling least squares dummy variable regressions. First, it is surprising to see that subsidiary size is not proportional to parent size. This is because small-sized parents have limited resources compared to large-sized parents. Second, Korean parents do not necessarily head to special economic zone in China, which means that their Chinese direct investments are not simply intended to take advantage of the institutional benefits of special economic zone, much differently from a conventional wisdom. Third, Chinese subsidiaries are not likely to be designed to focus on labor intensive productions. Actually, R&D intensive production is a driver of Korean firms’s direct investment to China.
URI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06270512http://hdl.handle.net/20.500.11754/22578
ISSN
1226-2234; 2465-8839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S](경영대학) > BUSINESS ADMINISTRATION(경영학부)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