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14

‘며느리-단혈형 부자 패가敗家 설화’에 나타난 한국인의 민간신앙의 한 단면

Title
‘며느리-단혈형 부자 패가敗家 설화’에 나타난 한국인의 민간신앙의 한 단면
Other Titles
Koreans’ Folk Religions Concealed in a Oral Literary Tradition of “The story of ruining one's family by Daughter-in-law’s Cutting-Condemnation(斷血)”
Author
서신혜
Keywords
며느리-단혈형 부자 패가 설화; 한국인의 종교성; 집단의 사고방식; 패가(敗家); 손님 끊기; “The story of ruining one's family by Daughter-in-law’s Cutting-Condemnation(斷血); Koreans’ Folk Religions; thematic mentality; ruining one´s family; cutting away the trend of coming visitors
Issue Date
2018-06
Publisher
동양고전학회
Citation
동양고전연구, no. 71, page. 205-230
Abstract
이 글은 ‘며느리-단혈형 부자 패가 설화’를 통해서 한국인의 민간신앙을 살핀 것이다. 며느리-단혈 부자 패가 설화는 부잣집에 손님이 많아 괴로워하던 며느리가 시주승에게 물어서 그의 지시대로 어떤 사물을 끊었더니 손님도 끊기고 그 집도 망했다는 이야기이다. 이 이야기는 한 가문이 갑자기 망한 원인을 며느리의 탓으로 돌리는 젠더적 면이 있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며느리의 악행을 부각시키지 않고 그 고생에 대한 이해를 강조하였으므로 비윤리적인 행위와 그에 따른 징치(懲治)로 집안이 망한 것으로만 보기 어렵다. 이 이야기에는 ‘사물이 끊긴 것-손님이 끊긴 것-집이 망한 것’을 하나로 보는 인식이 드러난다. 인간사와 자연의 연계에 대한 인식은 결국 인간과 신령간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서 서로 잘 교류하고 소통할 때 만사가 잘 된다는 민간의 신앙을 드러낸 것이다. 또 어쩔 수 없는 인간사의 흥망을 천의(天意)로 보고 따르는 의미도 읽힌다. 요컨대 이 글을 통해 필자는 ‘며느리-단혈형 부자 패가 설화’에 내재되어 있는 인간과 자연, 인간과 천의의 관계망을 살폈고, 그것을 민간신앙의 면에서 풀어낸 것이다.This article proceeds to scrutinizing a oral tradition called the story of ruining one’s family by daughter-in-law’s cutting-condemnation conducive to any estimation of Koreans’ religious mentality. This oral tradition begins with mischievous behaviors of daughter-in-law. She cut away any materials, which a vagabond monk of Buddhism identified as a source of solacing numberless visitors to her house. Tired of serving all the visitors, she cut away the material. It caused her parents-in-law’s house to be collapsed. At a first glance, the daughter-in-law appears to be blamed for the collapse. Interestingly, no one cannot be blamed for the misfortune. A face value of the text does not show that the fate of misfortune comes from any ethical misconduct and its posterior mishandling. Behind this oral tradition, by the way, lies the consciousness that relates misfortune with a ceremony of cutting away any unique material; cutting away any material, cutting away the trend of coming visitors, and cutting away the mood of prosperity becomes identical. The thematic mentality of the text reveals a religious consciousness of seeing human beings’ life to be identical with nature. This oral tradition must have focused on the importance of a harmonious relationship between human beings and nature.
URI
https://www.earticle.net/Article/A335028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18902
ISSN
1226-7910
DOI
10.16880/SEC.2017.71.08.205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S](인문과학대학) > ETC
Files in This Item:
‘며느리-단혈형 부자 패가敗家 설화’에 나타난 한국인의 민간신앙의 한 단면.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