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0

Le mulet est-il un monstre? Etude sur la controverse entre Buffon et Bonnet

Title
Le mulet est-il un monstre? Etude sur la controverse entre Buffon et Bonnet
Other Titles
노새는 괴물인가? 뷔퐁과 보네 논쟁 연구
Author
이충훈
Keywords
Buffon; Charles Bonnet; Mulet; Préexistence des germes; Epigenèse; 뷔퐁; 샤를 보네; 노새; 전성설; 후성설
Issue Date
2019-06
Publisher
한국프랑스어문교육학회
Citation
프랑스어문교육, No. 65, Page. 125-151
Abstract
형이상학과 과학의 조화를 꾀했던 17세기의 전성설은 18세기 중반 뷔퐁이 제시한 후성설에 밀려 위기에 봉착한다. 특히 후성설은 기존 동물의 발생이론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면서 유전과 진화 이론의 기초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형이상학의 한계를 극복하고 경험과 실험을 토대로 한 근대과학의 선구가 되었다고 평가된다. 그러나 18세기 후반 전성설의 옹호자들은 뷔퐁의 후성설이 갖는 여러 난점을 부각하여 논의의 주도권을 되찾고자 한다. 이때 무한히 접혀 있는 배아가 선재하고, 이것이 발육과 성장을 거듭한다고 보았던 전성설 이론가들이 뷔퐁의 약점을 공략하기 위해 내세운 것이 노새의 문제이다. 뷔퐁은 종의 경계를 세우는 동시에 이종교배의 산물을 종의 타락으로 간주했다. 이 시기 혼종의 존재로서 노새는 불임으로 알려졌으므로 괴물의 일종으로 간주되었다. 그러나 비과학적인 괴물의 논의에 비판적이었고, 괴물이란 유기분자 결합 시 드물게 발생하는 우연한 사건일 뿐이라고 생각한 뷔퐁은 아리스토텔레스의 논의를 내세워 노새의 생식이 불가능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여 노새를 괴물의 범주에서 제외하고자 했다. 반면 라이프니츠 철학과 할러의 새로운 생리학적 발견에 고무된 샤를 보네는 노새야 말로 전성설의 무오류성을 증명할 수 있는 증거였다. 그는 당나귀와 말의 이종교배로 노새가 태어날 때 항상 수컷의 특징을 띠게 된다는 점을 들어 미리 형성된 배아는 암컷의 난이며, 수컷의 생식액이 배아에 침투하여 암컷의 배아에 다소의 변화를 가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런 관점에서 보네에게 노새는 동물 발생에서 수컷의 참여로 나타나게 되는 수많은 다양성 중 하나가 발현된 것이며, 노새가 갖는 혼종과 불임은 여전히 이 존재가 괴물의 범주에 속하는 것임을 주장하면서 뷔퐁을 논박한다. Depuis l"Antiquité, le mulet était considéré comme stérile et, par conséquent, comme une sorte de monstre. La stérilité du mulet était toutefois douteuse. Aristote accepte donc la possibilité de la fertilité des êtres hybrides dans une condition restrictive et Buffon, naturaliste du XVIIIe siècle, suit le philosophe péripatéticien aussi. D"après l"auteur de l"Histoire naturelle, le mulet n"est pas monstre s"il s"avère fertile. En évitant les termes hybride et monstre, Buffon se borne à la « dégénération des animaux ». Il présuppose une espèce ou race pure qui se laisse dégrader génération après génération et perd ses premières qualités parmi lesquelles on compte souvent la stérilité. Prenant le parti de la préformation, Bonnet place en avant le sujet du mulet : la théorie de la préexistance des germes regagnera le dessus, espère-t-il. Car le naturaliste genevois trouve l"épigenèse incapable de bien expliquer la production des êtres hybrides. En s"appuyant sur d"autres naturalistes leibniziens, Bonnet se convainc de la certitude de la préformation dans les oeufs femelles dont le développement et l"accroissement constituent la génération des animaux. Si l"on observe certains traits du mulet ressemblant toujours au mâle et non à la femelle, il est facile d"en induire que le sperme masculin vient modifier le germe préexistant que la femelle garde. En effet, Buffon et Bonnet s"opposent à l"égard du mulet. Le premier ne prend pas au sérieux le problème des hybrides et se garde d"en parler tandis que Bonnet assure que le mulet témoigne la vérité de la préexistence du germe. D"après les naturalistes leibniziens de la seconde moitié du XVIIIe siècle, l"existence des mulets permet la diversité des êtres vivants et leur dynamisme dans la nature.
URI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8746196&language=ko_KR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16374
ISSN
1226-3400
DOI
10.36747/ellf.2019.06.65.125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LANGUAGES & CULTURES[E](국제문화대학) > FRENCH STUDIES(프랑스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