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 32

박정희 정권 시기 저항 세력의 사회기술적 상상

Title
박정희 정권 시기 저항 세력의 사회기술적 상상
Other Titles
Sociotechnical Imaginaries and Dissident Groups during the Park Chung Hee Regime
Author
김상현
Keywords
박정희 정권; 과학기술; 사회기술적 상상; 저항세력; 발전주의; 민족주의; 발전민족주의; Park Chung Hee regime; science and technology; sociotechnical imaginary; dissident groups; developmentalism; nationalism; developmental nationalism.
Issue Date
2017-08
Publisher
역사문제연구소
Citation
역사비평, no. 120, page. 316-346
Abstract
박정희 개발독재 체제를 미화하는 ‘과학대통령’ 신화는 비판되고 해체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와 동일하게 중요한 것은 ‘과학대통령’ 신화를 가능하게 한 배경, 즉 박정희 시대에 공고화된 과학기술에 대한 특정한 비전이 어떻게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도 힘을 발휘할 수 있는지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것이다. 이 글은 그러한 분석을 향한 초보적 작업으로 민주화 이후 주요 정치적 행위자로 부상하게 되는 박정희 정권 시기 저항세력이 과학기술의 의미, 역할과 목표를 어떻게 이해했으며 그것이 당시 남한에서 널리 공유되고 있던 사회기술적 상상과 얼마나 달랐는지를 검토한다. 1960~1970년대의 사회기술적 상상은 박정희의 집권과 함께 갑자기 등장한 것이 아니었으며, 그 역사적 기원은 구한말과 식민지시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따라서 글의 앞부분에서는 1960년대 이전에 사회기술적 상상이 형성되어온 과정을 간략히 추적한다. 이어 박 정권 시기 지배적 사회기술적 상상의 특색을 살펴본 후, 『사상계(思想界)』, ‘민족경제론(民族經濟論)’, 진보적 기독교 그룹 등의 사례를 중심으로 박정희 비판세력이 과학기술을 어떻게 접근했는지를 검토한다. 이 글의 잠정적 결론은 다수의 저항세력 역시 박정희 정권 시기 남한 사회에 깊이 뿌리 내린 발전민족주의 사회기술적 상상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는 것이다. The myth of Park Chung Hee as a “President of Science,” which has served to glorify his developmental dictatorship, needs to be criticized and dismantled. What is equally important, however, is to critically analyze the context that has made it possible in the first place―i.e., how the particular vis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consolidated during the Park Chung Hee era can still exert a considerable influence in our society today. As a preliminary step in that direction, this paper examines how dissident groups during the Park regime―who became one of the major political actors after democratization―understood the meaning, role, and goals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how these understandings differed from South Korea’s widely shared sociotechnical imaginary at the time. The prevailing sociotechnical imaginary of the 1960s and 1970s did not suddenly emerge with the seizure of power by Park Chung Hee, and its historical origins can be dated back to the late Chosŏn and colonial periods. The paper thus begins with briefly reviewing the formation of Korea’s sociotechnical imaginary before the 1960s. It then analyzes the features of the dominant sociotechnical imaginary during the Park Chung Hee regime, and explores how those opposed to the regime approached science and technology, focusing on the cases of Sasanggye, the theory of ‘national economy’, and progressive Christian groups. The tentative conclusion of this paper is that many of the dissident groups were also not free from the sociotechnical imaginary of developmental nationalism deeply entrenched in South Korean society under Park’s rule.
URI
https://www.kci.go.kr/kciportal/ci/sereArticleSearch/ci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258518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15077
ISSN
1227-3627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 INSTITUTE[S](부설연구소) > ASIA PACIFIC RESEARCH CENTER(아태지역연구센터)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박정희 정권 시기 저항 세력의 사회기술적 상상.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