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 0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소유구조 특성이 사업성과 및 사업철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한국정부 정책의 조절 효과를 중심으로

Title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소유구조 특성이 사업성과 및 사업철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한국정부 정책의 조절 효과를 중심으로
Other Titles
Relationships between Ownership Structure Characteristics of MNCs' Foreign Subsidiaries and Their Effects on Business Performance and Divestment: Moderating Effect of Policy Instruments in Korea
Author
박종필
Alternative Author(s)
Jongpil Park
Advisor(s)
윤우진
Issue Date
2019. 8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Doctor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에 진출한 외국인직접투자 기업을 대상으로 그들의 소유구조 특성이 사업성과 및 사업철수와 관련성이 있으며, 투자대상국의 정책 수단은 이러한 관계를 조절하는 기제로 작용한다는 것을 밝혀보는데 있다. 이러한 관점은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동태적 성장경로에 그 배경을 두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두 개의 주제를 상정하였는데, 첫 번째 주제는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소유구조적 행위와 사업성과의 관계에서 육성산업 정책수단의 조절효과, 두 번째 주제는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소유구조 특성과 사업철수의 관계에서 유인 정책수단의 조절효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주제에서는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소유구조 차원에서 발생되는 행위적 특성이 사업성과와 관련이 있는지를 살펴보았고 투자대상국의 육성산업 정책이 이를 어떻게 조절해 주는지 규명해 보았다. 이를 위해 소유구조와 관련한 독립변수로 모회사의 투자액, 관계사 의존도를, 조절변수로 투자대상국의 육성산업 정책을 상정한 뒤 연구를 수행하였다. 분석을 위한 표본은 산업통상자원부(전, 지식경제부)에 외국인직접투자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한국에 투자(최초, 추가 포함)를 실시한 468개 제조업체를 추출하여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개년도 기업·연도별 불균형 패널데이터를 구축하여 실증하였다. Hausman-Taylor 도구변수 방법론을 사용하여 추정한 결과, 첫째, 해외 자회사에 대한 모회사의 투자규모가 클수록 사업성과를 높여주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해외 자회사의 관계사 의존도가 높을수록 사업성과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모회사가 해외 자회사에게 제공한 투자규모가 크면서, 해외 자회사가 영위하는 사업이 투자대상국의 육성산업에 소속되어 있다면 사업성과가 더욱 높아짐을 발견하였다. 넷째, 해외 자회사의 관계사 의존도가 높으면서, 해외 자회사가 영위하는 사업이 투자대상국의 육성산업에 소속되어 있다면 사업성과는 더욱 향상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다섯 째, 육성산업 편입 초기의 기업은 사업성과가 확대되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한편 두 번째 주제에서는 다국적 기업 해외 자회사의 소유구조 특성과 사업철수의 관계를 살펴보았고, 투자대상국의 유인 정책이 이를 어떻게 조절해 주는지를 실증하였다. 이를 위해서 독립변수로 최대주주 영향력과 투자(진입)방식을, 조절변수로 투자대상국의 유인 정책을 상정하여 연구를 수행하였다. 해외직접투자의 사업철수 상황은 해외직접투자 진입의 반대현상이기 때문에 투자대상국의 유인 정책과 관련한 연구는 해외직접투자의 진입과 관련한 영역에서 널리 해석되고 적용되어 왔지만, 본 연구에서는 유인 정책을 사업철수라는 역방향에서 접근해 봄으로써 차별화를 시도하였다. 실증분석을 위해서는 연구의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첫 번째 주제에서 활용한 표본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하였으며, 사업철수의 관측기간은 2009년부터 2015년도까지, 설명변수의 추출은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기업·연도별 패널데이터를 사용하였다. 대부분의 변수는 1년간의 시차를 적용하였으므로 사업철수라는 사건에 대해서는 최소 5년 이상의 관찰기간을 확보한 것이다. 콕스비례위험모형(Cox Proportional Hazards Model)을 사용하여 생존분석(survival analysis)을 실시한 결과, 첫째, 해외 자회사의 최대주주가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조건이 될 경우 사업철수 가능성을 높여주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해외 자회사의 투자방식이 인수합병(M&A) 방식일 경우 사업철수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셋째, 투자대상국의 유인 정책은 최대주주 영향력과 사업철수의 관계를 조절해 준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The main goal of this study is to prove the hypothesis that on the basis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corporations in Korea, their ownership structure characteristics are related to the business performance and divestment, and it is moderated by policy instruments of the hosting country. This point of view is based on the dynamic growth path of MNC’s foreign subsidiaries. In this regard, the study postulates two following subjects – 1) Moderating effect of policy instruments for strategic industry in the relation between ownership structural behavior of MNC’s foreign subsidiaries and their business performance, and 2) Moderating effect of policy instruments for promotion in the relation between ownership structure characteristics of MNC’s foreign subsidiaries and their business divestment. In the first subject, we examined whether behavioral characteristics that occur in the ownership structural level of MNC’s foreign subsidiaries relate in their business performance, and investigated how strategic industry policies of the hosting country could moderate their business performance. For this investigation, the independent variables for ownership structure are set as investment amount of mother companies and its affiliates reliance, and the adjust variables set as strategic industry policies of the hosting country. In our empirical investigation, unbalanced panel data by year (2006~2015) and by manufacturers was used for the analysis targeting 468 manufacturers among foreigninvested companies registered i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previous MKE) in Korea. Logit analysis based on Hausman - Taylor instrumental variable estimation generally supports our hypotheses. First, a bigger investment by the mother company of subsidiaries leads to positive effects on their business performance. Second, if the subsidiaries have higher reliance upon their other affiliates, they tend to achieve performance. Third, in case that mother companies invest more while the subsidiaries operate their business in strategic industries of the hosting country, the business performance tends to get active more. Forth, subsidiaries also tend to achieve better performance when they rely more upon their other affiliates and operate their business in strategic industries of the hosting country at the same time. Finally, in the initial stage of entering in those strategic industries, subsidiaries rarely achieve the expansion of the business performance. In the second subject, we examined the correlation between ownership structure characteristics of MNC’s foreign subsidiaries and their business divestment, and investigated whether promotion policies of the hosting country moderate the correlation. For this investigation, the independent variables are set as the largest shareholders and investment (entry) mode, and the adjust variables set as promotion policies of the hosting country. The divestment situation of FDI is generally an opposite phenomenon of the entry of FDI. Therefore, studies on promotion policies of hosting country have widely been conducted and referred in the linkage of entry of FDI. But this study attempts to differentiate from precedent ones through contrarian approaches of the correlation between promotion policies and business divestment. In our empirical analysis, the same samples of manufacturers as the first subject are used to keep the consistency of the study. Cases of business divestment are observed within the period of 2009 to 2015. And explanatory variables are extracted from the panel data by year (2006~2015) and by manufacturers. Since most of variables is applied with 1 year of time difference, each case of divestment is analyzed with the 5 years of observation period. Our survival analysis based on Cox Proportional Hazards Model shows the following 3 results. First, a strong influence of foreign subsidiaries’ largest shareholders could increase the possibility or business divestment. Second, if the investment mode of foreign subsidiaries is M&A type among others, it tends to lead to a higher possibility of divestment. Third, it is found that the promotion policies of the hosting country provide the moderating effect for correlation between largest shareholders’ influence and business divestment
URI
http://dcollection.hanyang.ac.kr/common/orgView/000000110101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09159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STRATEGIC MANAGEMENT(전략경영학과) > Theses (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