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계와 다산의 종교적 욕망 - 칸트와 라캉을 地圖삼아 -

Title
퇴계와 다산의 종교적 욕망 - 칸트와 라캉을 地圖삼아 -
Other Titles
Religious Desires in Toegye and Dasan : Adopting Kant and Lacan as a Map
Author
박규태
Keywords
퇴계; 다산; 칸트; 라캉; 종교적 욕망; 욕망의 영성; Toegye; Dasan; Kant; Lacan; Religious Desires; Spirituality of Desire
Issue Date
2016-06
Publisher
영남퇴계학연구원
Citation
퇴계학논집, No. 18, Page. 9-54
Abstract
본고의 목적은 ‘욕망’의 문제에 입각하여 칸트와 라캉을 매개로 퇴계와 다산의 인간학적 통찰력을 재고하는 데에 있다. 이때 본고는 특히 ‘종교적 욕망’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종교는 궁극적이고 초월적인 존재와 관련된 신화, 교의, 의례 및 다양한 금기체제에 의해 욕망의 과잉을 경계하거나 혹은 욕망 자체의 소멸을 추구하는 문화체계인데, 실제 그 배후에는 항상 불가시적인 ‘구원에의 욕망’이 작동하고 있다. 가장 순수한 형태의 종교적 욕망이야말로 ‘지도’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인간의 가장 심층적인 욕망의 ‘지형’이라 할 수 있다. 본고에서는 퇴계의 ‘순선’과 ‘리발’ 그리고 다산의 ‘기호’와 ‘하늘’ 개념을 중심으로 그런 종교적 욕망의 지형에 관해 고찰할 것이다. 그럼으로써 결론적으로 본고는 퇴계와 다산의 지향점이 인간의 취약성에 대한 깊은 인식을 통해 궁극적으로 진리의 독점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종교와 구별되는 ‘욕망의 영성’에 도달하고자 하는 데에 있었음을, 그리고 퇴계와 다산은 칸트와 라캉과 마찬가지로 욕망의 영성적 차원을 윤리에 도입한 사상가라는 점을 보여주고자 한다. The purpose of this essay is to reexamine the anthropological insight of Toegye and Dasan from the standpoint of the issue of “desire”, adopting Kant and Lacan as a map. In so doing, I will pay special attention to the “religious desire”. Religion can be defined as a culture system which pursuits to use vigilance against the excess of desire or to extinguish desire itself by various myth, dogma, ritual, and taboo system in association with any ultimate or transcendental being. However, there actually exists a “desire for salvation” behind the religious practices. In this sense, we can say that the religious desire in the most pure ways is just a “territory” of the deepest desire, though not being seen on the “map” of desire. I will investigate the territory of that religious desire centering on the concepts such as not only Toegye’s “Pure Goodness”(純善) and “Issuance of Li”(理發)’ but also Dasan’s “Inclination”(嗜好) and “Heaven”(天). In conclusion, this essay will show that the main intention in both Toegye and Dasan is to attain “spirituality of desire” differing from religion in denying any monopoly of truth with high recognition of human weaknesses, and that both the two are thinkers who have introduced the spiritual dimension of desire into ethics as Kant and Lacan did so.
URI
https://www.kci.go.kr/kciportal/ci/sereArticleSearch/ci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117177http://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02472
ISSN
2005-3851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LANGUAGES & CULTURES[E](국제문화대학) > JAPANESE STUDIES(일본학과) > Article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